실시간뉴스
HOME 정치
민주당, 재보선도 압승...130석 확보로 국회 ‘주도권’ 잡아12곳 중 11곳에서 승리...범여권 협조 시 국회 ‘과반’

[공감신문] 6.13 지방선거와 함께 전국 12곳에서 치러진 ‘미니 총선’ 결과, 더불어민주당의 원내 1당 지위가 더욱 공고해졌다.

6.13 지방선거와 함께 전국 12곳에서 치러진 ‘미니 총선’ 결과, 더불어민주당의 원내 1당 지위가 더욱 공고해졌다.

14일 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민주당은 이번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12곳 지역 중 후보를 내지 않은 경북 김천을 제외한 11곳에서 전승을 거뒀다.

민주당은 이번 지방선거 광역단체장 선거에 차출된 김경수(경남 김해을)·양승조(충남 천안병)·박남춘(인천 남동갑) 전 의원 3명의 빈자리를 다시 채우는 데 성공했다.

여기에 서울 송파을과 노원병, 부산 해운대을, 울산 북구, 충남 천안갑, 광주 서구갑, 전남 영암·무안·신안, 충북 제천·단양까지 8곳을 더 따냈다.

보수 텃밭으로 불리던 서울 송파을과 울산 북구에 이어 부산 해운대을까지 한국당에 등을 돌린 결과다.

전체 부산 지역 국회의원 17명 가운데 약 30%인 5명이 민주당 소속이 됐고 유일한 민주당 소속 울산 의원이 배출됐다.

민주당의 국회 내 의석수는 기존 119석에서 130석으로 늘었다.

민주당은 이번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12곳 지역 중 후보를 내지 않은 경북 김천을 제외한 11곳에서 전승을 거뒀다.

이번 재보선에서 ‘원재 1당 탈환’을 노렸던 한국당은 보수의 심장인 경북 김천 1곳에서만 승리, 의석수를 112석에서 113석으로 늘리는 데 그쳤다.

한국당은 당초 113석이었으나, 선거 막판 ‘이부망천’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정태옥 의원의 탈당으로 선거일 직전 112석으로 의석수가 줄어들었다.

선거 전후 국회 내 입지가 사실상 동일한 셈이다.

이번 재보선 결과에 따라 원내 1당 민주당과 원내 2당 한국당의 의석수 차는 6석에서 17석으로 크게 벌어졌다.

바른미래당(30석)과 민주평화당(14석), 정의당(6석), 민중당(1석), 대한애국당(1석) 등 다른 정당들은 제자리걸음을 했다.

‘여소야대’라는 국회 지형은 그대로이지만, 몸집이 불어난 민주당이 정국 주도권을 휘어잡을 전망이다.

‘여소야대’라는 국회 지형은 그대로이지만, 몸집이 불어난 민주당이 정국 주도권을 휘어잡을 전망이다.

20대 국회 후반기 국회의장단과 상임위원장 선출 등 원 구성 협상에서도 유리한 위치에 서게 됐다.

민주당은 범여권으로 분류되는 평화당과 정의당, 민중당 및 무소속 의석을 모으면 국회 과반인 153석을 확보할 수 있다.

범여권의 협조가 이뤄진다면 향후 문재인 정부의 입법 및 개혁과제를 추진하는 데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