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사회
中 진출한 韓 기업, 음주·회식문화 및 경직된 상하관계 개선해야한족인재 채용 물꼬 틀기 위해 개선 시급…음주·회식문화, 韓中기업간 대표적인 차이로 꼽혀

[공감신문] 중국에 진출한 국내 기업이 한족 인재를 채용하는데 있어 국내 기업 특유의 경직된 상하관계를 개선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중국 내에서 나오고 있다.

한국무역협회(회장 김영주) 상해지부는 지난 4월 상하이에서 열린 ‘주중 한국기업 채용박람회’에 참가한 구직자 465명을 대상으로 ‘주중 한국기업 구직자 성향 분석’을 실시했다.

한국무역협회(회장 김영주) 상해지부는 지난 4월 상하이에서 열린 ‘주중 한국기업 채용박람회’에 참가한 구직자 465명을 대상으로 ‘주중 한국기업 구직자 성향 분석’을 실시했다.

해당 조사 결과 한국기업과 중국기업에 대표적인 차이를 확인할 수 있었다.

한국과 중국 기업 간 가장 큰 차이로 꼽힌 것은 ‘음주와 회식문화’(27.7%)’다. 음주•회식문화 다음으로는 경직된 상하관계(27.0%), 연수•교육 등 자기계발기회(14.7%), 야근 및 주말근무(12.4%) 순으로 뒤를 이었다.

이같은 문제점에도 중국인 구직자들이 한국 기업을 갈망하는 이유가 다양했다. 비중은 미래 발전 가능성(21.7%), 회사 규모 및 브랜드 파워(17.1%), 한국에 대한 좋은 이미지(16.4%), 이직 시 좋은 경력으로 인정(14.5) 등 순이었다.

한국 기업 구직을 원하는 이들 가운데 약 절반은 마케팅 및 영업직(46.4%)을 희망했다. 이들 업종은 관리직(21.2%), 회계•경리직(4.2%)보다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입사하고 싶은 회사로는 삼성이 19.1%로 1위를 차지했고 CJ와 LG가 14.7%로 동률의 지표를 보였다. 뒤이어 아모레(13.0%)와 현대(10.3%)에 대한 관심도 높았다.

민족 별로 선호기업이 달랐는데 한족과 조선족이 삼성을 선호한 반면, 교포 재직자들은 CJ를 선호기업으로 꼽았다.

지난해 중국 내에서 사드 보복으로 인한 반한감정이 극에 달했던 롯데에 대해서는 의외에 결과가 나왔다.

롯데에 취업을 원하는 민족 중 한족이 12.8%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한 것. 그 수가 조선족(5.7%)과 한국인(6.0%) 구직자 수에 비해 많았기에, 중국 내 롯데그룹 이미지가 취업에 한해서는 여파를 받지 않았음이 드러났다.

중국에 진출한 국내 기업이 한족 인재를 채용하는데 있어 국내 기업 특유의 경직된 상하관계를 개선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중국 내에서 나오고 있다.

이밖에 구직자들은 중국기업이 한국기업보다 뛰어난 산업 분야로 '모바일 결제•인공지능(AI) 등 정보통신'(40.0%), '유통'(15.9%), '전기•전자'(15.5%) 등을 선택했다.

박선경 무역협회 상해지부 부장은 두 나라 기업 간의 차이에 대해 “한국기업의 부정적인 이미지가 조직문화로 보이는 것 같아 안타깝다”며 “중국 내 인재를 얻기 위해서는 더욱 긍정적인 이미지를 쌓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번 조사에 참여한 구직자 465명 가운데 민족 비중은 한족이 58.1%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다음으로는 한국인 교포 30.3%, 조선족 8.8%, 기타 2.8% 순이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책문화·스포츠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