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민주당 ‘지방선거 싹쓸이’에 요동치는 야권...보수당 지도부 교체 현실로한국당 홍준표·바른미래당 유승민, 지방선거 패배에 대표직 사퇴...민평당·정의당은 긍정
자유한국당 재건비상행동 회원들이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가 열린 13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홍준표 대표 등의 사퇴를 요구하며 국민들에게 용서를 구한다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열고 사죄의 큰절을 하고 있다.

[공감신문] 더불어민주당이 6.13 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를 압도적인 차이로 석권하자,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 등 야권에 거센 후폭풍이 몰려오고 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내부에서는 지방선거 패배 책임을 지도부에 묻는 ‘지도부 사퇴론’이 급부상하고 대표들이 사퇴하면서 걷잡기 힘든 내홍 조짐이 보이고 있다.

헌정사상 유례없는 패배를 겪은 한국당은 내에서는 홍준표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를 물갈이해야 한다는 의견이 팽배하다. 일부는 당을 해체하고 새로운 보수진영을 재집해야 한다는 극단적 의견까지 표출하고 있는 상황이다.

당 내부 분열이 급속히 진행되고 지도부 책임론이 불거지자 14일 홍 대표는 대표직에서 사퇴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4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사퇴 의사를 밝힌 뒤 인사하고 있다.

홍 대표는 이날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우리는 참패했고 나라는 통째로 넘어갔다”며 “모두 제 잘못이고 모든 책임은 제게 있기에 오늘부로 당 대표직을 내려놓는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 여러분의 선택을 존중한다”며 “부디 한마음으로 단합해 국민으로부터 신뢰받는 정당으로 거듭나길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개혁보수를 표명하는 바른미래당 역시 상황이 좋지 않다. 그간 바른미래당은 원내3당으로 나름 캐스팅보트 역할을 행사해왔지만, 이번 지방선거에서 광역단체장과 기초단체장을 단 한 석도 확보하지 못했다.

당초 바른미래당은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에 큰 기대감을 걸었다. 하지만 개표 결과 한국당 김문수 후보에게까지 밀리는 모습에 큰 충격에 빠진 모양새다. 보수와 진보 의원들이 뒤섞인 당 내부에서는 이번 패배로 내홍이 비화될 것으로 관측된다.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가 굳은 표정으로 14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6.13 지방선거 및 재보궐 선거 결과에 대한 책임을 지고 공동대표 사퇴를 밝히고 있다.

특히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는 이날 지방선거 패배 책임을 스스로 지고 대표직에서 물러났다. 유 공동대표는 사퇴 현장에서 한국당과 연대는 없고 새로 시작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유 공동대표는 “국민의 선택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선거패배 책임을 지고 사퇴한다”며 “대표직에서 물러나 성찰의 시간을 갖고, 저의 모든 것을 내려놓고 다시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는 개혁보수의 씨를 뿌리고 싹을 틔우기 위해 혼신의 힘을 다했지만 국민의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며 “대한민국이 어떤 길로 나아가야 할지 무너진 보수정치를 어떻게 살려낼지 보수정치 혁신의 길을 가겠다”고 강조했다.

전북·전남에서 기초단체장 5석 확보라는 소기의 성과를 거둔 민평당은 당황한 기색을 숨기지 못했다. 민평당의 목표는 호남권 기초단체장 8석 확보였다. 더욱이 민평당은 당선 가능성을 높게 가늠한 목포를 민주당에 내줬다.

다만 민평당은 실망감을 뒤로하고 타 정당 내 진보성향 의원들을 영입해, 외연을 확대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민주평화당 조배숙 대표 등 지도부가 13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ㆍ보궐선거 개표상황실에서 각 방송사의 출구조사 결과를 굳은 표정으로 보고 있다.

영입대상으로 거론되는 의원들은 바른미래당 박주선·주승용·김동철·김관영·권은희·최도자 의원 등이다. 이는 호남권 의원들을 영입해 위기를 기회로 삼겠다는 의도로 분석된다.

민평당 조배숙 대표는 “바른미래당 소속 호남 의원들과 접촉할 것”이라며 “진작 우리 당에 오셨어야 하는 분들”이라고 전했다.

정의당은 기초단체장 확보에 실패했지만, 전보다 오른 지지율과 보수 정당이 참패했다는 점을 높이 평가하고 있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4년 전 3.6%에 불과한 당 지지율이 9%대로 올라 제3당 지위를 공고히 했다”며 “이번 선거를 발판으로 오는 2020년 총선에서 반드시 제1야당을 교체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