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세계
日 아베, 폭우피해 수습 위해 유럽·중동 순방일정 변경“적극적으로 재해에 대응하겠다는 의미”…서일본 지역 중심으로 ‘특별재해지역’ 지정
일본 서남부 지역의 폭우피해가 늘어나자, 아베 총리가 수습을 위해 유럽과 중동 방문을 취소할 방침이다.

[공감신문] 일본 서남부 지역의 폭우 피해 수습을 위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유럽과 중동 방문을 취소할 예정이다.

9일 교도통신은 아베 총리가 이날 총리 관저에서 열린 정부‧여권 정책 간담회에서 순방 일정 변경을 검토하고 있다는 사실을 전했다.

회의 후 연립여당 공명당의 야마구치 나쓰오(山口那津男) 대표는 아베 총리의 일정 변경과 관련해 “정부로서 가능한 한 적극적으로 재해에 대응하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른 매체인 NHK는 기록적인 폭우로 일본 각지에서 심각한 피해가 나오자, 아베 총리가 재해대응을 우선시하기 위해 방문을 중단하려는 것이라고 전했다.

아베 총리는 벨기에, 프랑스, 사우디아라비아, 이집트를 순방할 예정이었다.

당초 아베 총리는 오는 11~18일 벨기에, 프랑스, 사우디아라비아, 이집트를 방문할 계획이었다.

그는 벨기에 브뤼셀의 유럽연합(EU) 본부에서 일-EU 결제연대협정(EPA)에 서명하고, 프랑스에서는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과 회담할 예정이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총리 관저에서 비상재해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재해 복구를 신속하게 지원하기 위해 관계 부처 차관급 인사들이 참가하는 범정부 대응팀을 만들 것을 촉구했다.

비상재해대책본부 회의가 열린 것은 2016년 4월 발생한 구마모토(熊本) 지진 이후 처음이다.

그는 회의에서 “피해 지자체가 재정 문제에 대해 걱정하지 않고 전력을 다해 응급 대응 및 복구를 할 수 있도록 재정조치를 강구하라”고 지시했다.

며칠 새 1000mm 이상의 물폭탄으로 일본 서남부의 마을은 물에 잠겼으며, 건물은 무너져 내렸다.

이는 피해 지역을 ‘격심재해(특별재해)지역’으로 지정해 정부 예산을 지원하는 방안으로 검토하라는 얘기다. 특별재해지역으로 지정되면 재해복구 비용 가운데 최대 90%를 중앙 정부가 지원하게 된다.

일본 정부는 재해 피해자 지원팀도 설치한다. 이 팀을 통해 정부는 지역에 대한 구호물자 공급, 피해 지자체에 대한 직원 파견, 대피소 환경 정비 등의 지원을 할 방침이다.

규슈(九州)와 긴키(近畿) 등 일본 서남부 지역에서 발생한 이번 폭우로 인한 사망자는 이날 오후 3시 집계를 기준으로 112명에 달한다. 행방불명은 79명, 중태는 3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현재 2만3000명 이상이 피난 시설에 머물고 있으며, 11개현 26만7000가구에 수도 공급이 중단됐다고 전해졌다.

    전다운 기자 | jdw@gokorea.kr

    공감, 그 이상의 가치를 독자와 공유하겠습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V·뮤직·영화 | 교양공감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