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이재명 지사, 경기도의회서 협치 강조하며 '새로운경기도' 강조"경기도 발전과 도민 행복위한 길이면 무엇이든 반대할 이유 없어"
이재명 경기도지사

[공감신문] 민선7기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경기도의회에서 협치를 강조하며 새로운 정치의 모범을 만들자고 손을 내밀었다.

이재명 도지사는 10일 제10대 경기도의회 개원식에 참석, 축사를 통해 “지난 선거과정에서 만난 많은 도민들이 변화를 주문했다. 이제 도민과의 약속을 실천해 새로운 경기도를 만들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특히 “새로운 경기도는 협치를 통해 만들어 질 것이며 연정을 뛰어넘는 협치로 새로운 정치의 모범을 만들겠다. 경기도의 발전과 도민의 행복한 삶을 보장하는 길이라면 서로 대립할 이유도, 협력하지 않을 이유도 없다”고 강조했다.

구체적으로 이 지사는 집행부가 만들어 놓은 도정계획을 의회가 감시하고 견제하는 수준을 넘어 의사결정단계에서 부터 의회와 적극적으로 협의하는 진정한 협치를 실현할 것이라고 알렸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경기도의회와 협치를 통해 새로운 경기도를 만드는 데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이 지사는 이날 제10대 경기도의회 개원식에서 자신이 추구하는 새로운 경기도의 비전에 대한 설명도 내놨다.

먼저, 새로운 경기도의 제1원칙은 ‘공정’이다. 불법과 탈법, 편법을 없애고 법과 원칙을 지키며 성실하게 살아가는 도민들이 어깨 펴고 사는 경기도를 만드는 것이다.

두 번째는 자치와 분권으로 31개 시군이 특색 있고 조화롭게 발전하며 도민이 도정에 참여하는 새로운 경기도다.

자치분권과 관련해 이 지사는 “문재인 정부의 지방분권 정책에 발맞춰 경기도가 참여와 자치, 분권과 협력의 모범을 만들어 대한민국의 표준을 바꾸겠다”는 포부도 덧붙였다.

세 번째는 경제와 평화가 균형을 이루는 나라다운 나라를 새로운 경기도에서 실현하는 것이다. 이 지사는 “정부의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에 발맞춰 경기도를 동북아 평화경제공동체의 중심으로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마무리 발언을 통해서는 도의원들에게 경기도의 올해 의미가 남다르다며, 새로운 경기도의 역사를 함께 쓰자고 요청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 지사는 “올해는 경기 정명 천년을 맞이하는 해이자, 새로운 천년의 경기를 시작하는 해다. 새로운 경기 천년의 출발을 여러분과 함께 하게 돼, 정말 기쁘고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같은 길을 가는 길동무로서 서로 의지하고 협력하면서 새 역사를 함께 써나가게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1300만 도민으로부터 부여받은 권한과 책임의 무게를 잊지 않고, 항상 낮은 자세로 임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