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경제
가계대출 증가세 둔화 뚜렷…상반기 가계대출 증가규모 역대 최저치6월 가계대출 증가규모 전년대비 1조4000억원 줄어…주택·신용대출 모두 증가세 둔화
가계대출 증가세가 한풀 꺾인 것으로 나타났다.

[공감신문] 지난달 금융권 가계대출이 6조3000억원 늘어나는 데 그쳤다. 올해 1~6월 가계대출 증가규모도 상반기 기준 역대 최저치를 기록하는 등 가계대출 증가세가 한풀 꺾인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위원회가 11일 발표한 ‘2018년 6월 가계대출 동향’(잠정)에 따르면 지난달 전 금융권 가계대출 증가규모는 6조3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동기대비 1조4000억원 줄어든 것으로, 지난 5월과 비교해도 5000억원 감소했다.

은행권 증가폭은 5조원으로 전년 동월(6조1000억원)보다 1조1000억원 줄었고, 제2금융권은 1조3000억원으로 같은 기간 2000억원 축소됐다.

다만 은행권 주택담보대출은 개별주담대를 중심으로 3조2000억원 늘어나 전월대비 증가폭이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제2금융권에서는 3000억원 감소했다.

가계대출 증감추이 [금융위원회]

은행권 기타대출은 신용대출 증가폭 축소 등의 영향으로 지난 5월(+2조4000억원)보다 6000억원 줄어든 1조8000억원 증가를 기록했다. 제2금융권 기타대출은 1조6000억원 늘었다.

올 상반기(1~6월) 금융권 가계대출 누적 증가규모는 33조6000억원에 이른다. 이는 전년 동기(40조2000억원)대비 6조6000억원 줄어든 것으로, 금융당국이 관련 통계를 작성한 2015년 이래 상반기 기준 최저치를 기록했다.

가계대출 추이는 은행권과 제2금융권에서 각각 다른 양상을 나타냈다.

상반기 은행권 가계대출 증가액은 25조원으로 전년대비 2조원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반해 제2금융권 가계대출은 같은 기간 17조1000억원에서 8조7000억원으로 급격히 줄었다.

그러나 가계대출은 통상적으로 하반기에 증가하는 경향이 있고, 여전히 대출규모 증가세가 소득 증가속도에 비해 빠르다는 점 등에서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관리가 필요할 것으로 금융당국은 보고 있다.

금융당국은 가계부채 증가속도를 지금보다 더 낮추는 데 주력할 계획이다.

당국은 신용대출·개인사업자대출 증가, 취약차주 상환능력 약화 등 부문별 리스크 요인을 관리해가면서 가계부채 증가속도를 지금보다 더 낮춘다는 방침을 세웠다.

올초 2금융권에도 새로운 총부채상환비율(DTI) 규제가 적용되면서 대출규제를 피해 은행권으로 넘어가는 금융소비자들이 늘어난 영향이다. 2금융권에는 하반기에도 추가 대출규제가 예고돼 있는 상태다.

이날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8년 6월 중 금융시장 동향’을 보면 은행권의 기업대출(원화 기준)은 9000억원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부문별로 보면 대기업에서 3조3000억원 줄어든 반면, 중소기업과 개인사업자는 각각 2조4000억원, 개인사업자는 2조원 증가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리빙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