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11년 여의도 당사 떠난 한국당...김성태 “영욕의 세월 보낸 여의도 시대 마감”영등포에 새 당사 꾸려...규모 대폭 줄이고 국회로 사무 기능 이전

[공감신문] 자유한국당이 11일 영등포구 영등포동 우성빌딩에 새로운 보금자리를 꾸리고 새 출발을 다짐했다.

자유한국당이 11일 영등포구 영등포동 우성빌딩에 새로운 보금자리를 꾸리고 새 출발을 다짐했다.

김성태 대표권한대행은 이날 오후 안상수 비대위 준비위원장, 함진규 정책위의장, 윤재옥 원내수석부대표와 함께 여의도 당사의 현판을 떼어 내고 영등포 당사에 새 현판을 달았다.

김 대행은 현판식에서 “온갖 기득권과 영욕의 세월을 보낸 여의도 당사 시대를 마감하고 서민과 중산층을 아우르는 서민개혁중심 정당으로 영등포 시대를 활짝 열어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처절한 진정성으로 국민이 부를 때까지 쇄신과 변화의 노력을 게을리하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두 명의 대통령을 배출하고 세계 10위권의 경제대국을 이룬 보수정당의 여의도 당사를 이제 마무리한다”며 여의도 당사에서의 지난날을 반추하기도 했다.

김 대행은 새 현판을 두어 번 만지며 “좀 잘 돼야 하는데”라며 당의 순항을 바라는 마음을 담은 혼잣말을 했다.

한국당이 11년 동안 둥지를 튼 여의도 한양빌딩은 ‘정치 명당’으로 평가된다.

한국당은 옛 한나라당 시절인 2007년 이곳에 자리를 잡은 후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을 배출하며 전성기를 맞았다. 지난 1995년에는 김대중 전 대통령을 배출한 건물이기도 하다.

김성태 대표권한대행은 안상수 비대위 준비위원장, 함진규 정책위의장, 윤재옥 원내수석부대표와 함께 여의도 당사의 현판을 떼어 냈다.

한국당은 여의도 당사에서 6개 층을 사용하며 매월 1억원에 달하는 임차료를 부담해왔다.

새 당사인 영등포에서는 2개 층만 빌려 규모를 대폭 줄이고 대부분의 사무 기능을 국회로 이전했다.

이사 준비는 지난달 말 시작됐지만 아직 새 당사 리모델링이 마무리되지 못했다. 현재 새 당사에는 목공과 배전 작업등 공사가 일부 진행 중이고, 책상과 의자 등 집기 정리도 한창이다.

여의도 당사의 짐도 아직 다 정리하지 못해 이날도 이삿짐 차량이 드나드는 등 분주한 모습이었다.

새 당사에는 목공과 배전 작업등 공사가 일부 진행 중이고, 책상과 의자 등 집기 정리도 한창이다.

새 당사를 둘러본 김 대행은 “여의도 당사의 15% 규모밖에 되지 않지만, 기존의 기득권과 잘못된 인식, 사고를 전부 여의도에 버려두고 여기서는 오로지 국민의 삶만 생각하는 진정한 서민 정당으로 태어나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국민이 새로운 기회를 주실 때까지 혹독한 세월을 보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국당이 여의도를 떠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한나라당 시절인 지난 2002년 16대 대선 패배 이후 ‘차떼기 파동’을 겪은 한국당은 2004년 여의도 당사를 매각하고 천막당사 생활을 하다 강서구 염창동으로 자리를 옮겼다.

이후 다시 여의도로 돌아오기까지 3년의 시간이 걸렸다. 한국당은 여의도 한양빌딩에서 두 명의 대통령을 내는 전성기를 누렸지만 20대 총선 참패와 탄핵 사태, 지난해 대선 패배 등을 거치며 내리막길을 걸었다.

이어 6.13 지방선거에서마저 참패하면서 당 쇄신 차원에서 중앙당 슬림화를 결정하게 됐다.

이번 당사 이전은 당의 존폐까지 걱정해야 하는 위기 상황을 탈폐하기 위한 의미가 큰 것으로 분석된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