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안철수, 지방선거 패배 후 첫 공식 입장발표...“정치 일선 물러날 것”安 “그간 미흡한 점 많아...성찰·배움 시간 갖기 위해 독일행”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이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커피숍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과 악수하고 있다.

[공감신문] 12일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은 서울시장 선거 패배 이후 첫 공식 거취 입장발표를 했다. 안 전 의원은 당분간 정계를 떠나 자기성찰 시간을 가질 계획이다.

이날 오후 안 전 의원은 여의도에 위치한 카페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저는 오늘 정치 일선에서 물러나 성찰과 채움의 시간을 갖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 더 깊은 성찰과 배움의 시간을 시작하기 위해 세계 곳곳에서 더 깊이 경험하고 더 큰 깨달음을 얻을 것”이라며 “그 끝이 어떤 건지는 저도 알기 힘들다”고 전했다.

안 전 의원은 “지금 세계 각국이 직면한 어려움에 어떻게 대응하고 변화해야 하는지, 우리가 앞으로 나아갈 옳은 방향이 무엇일지 숙고하겠다”고 약속했다.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이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커피숍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거취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그는 “오늘날 대한민국이 당면한 시대적 난제를 먼저 해결 중인 독일에서 실마리를 얻을 것”이라며 “그게 제가 국민으로부터 받은 사랑의 100분의1, 1만분의 1이라도 보답하는 길이다”고 강조했다.

안 전 의원이 잠시 정계를 떠난다는 사실은 기정사실이었다. 이번 입장발표는 그간 나돌던 안 전 의원의 결심에 대한 풍문에 방점을 찍은 셈이다.

그는 앞서 개인적인 자리에서 “지난 2012년 9월 무소속 대선 출마선언으로 정치를 시작한 지 5년 10개월이 지났다”며 “이제는 시간을 갖고 나를 돌아보기 위해 열심히 공부해 정진해 나가겠다”고 말한 바 있다.

다만 정치계를 완전히 떠날 가능성은 희박해 보인다. 정치권은 안 전 의원이 잠시 정치와 거리를 두겠다는 뜻으로 이같은 발언을 했다고 분석하고 있다.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이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커피숍에서 열린 기자간담회를 마치고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안 전 의원 측 관계자에 따르면 대한민국 경제에 대안을 제시하기 위한 연구에 매진할 방침이다.

안 전 의원은 정치권과 거리를 두고 완전히 새롭게 시작한다는 의미에서 지난해 대선에서 싱크탱크 역할을 한 ‘미래’를 폐쇄했다.

그는 6.13 서울시장 선거에서 낙선한 후 딸 대학원 졸업식을 위해 미국을 다녀왔다. 이후 고(故) 김종필 전 국무총리 빈소 조문을 하고 당직자와 지방선거 출마인원과 오찬을 했다.

이번 결정은 공식일정을 최소화하며 향후 거취에 대해 고민한 결과물로 판단된다. 안 전 의원의 향배가 주목되는 시기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capite censi 2018-07-12 22:26:25

    터무니 없는 나르시시즘, 인지부조화, 공감능력 상실 등 수많은 수사로 특징지워지는 철수가 정치 지도자 연 하는 것은 대한민국 국민들에 대한 모독이다. 돈 많으면 집에 가서 빈대떡이나 붙여 먹을 일이지 정치라는 몸에 안 맞는 옷 입고 벌이는 삼류 광대 놀음 그만하기 바란다. 이건 코메디가 아니고 비극이다.

    잘 가라. 철수야,

    Don't come back!   삭제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