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경제
한은 부총재 “터키사태 금융 시장 영향 제한적, 주시는 계속”터키 리라화 하락에 대한 국내 여파, 가능성은 제한적이지만 불확실
윤면식 한국은행 부총재가 14일 터키의 리라가 폭락한 것과 관련한 입장을 밝혔다. 그의 말에 따르면 한국은행은 국내 리라화 폭락에 대해 금융시장의 끼쳐질 영향을 제한적으로 보지만, 만약의 사태를 대비하고 있다.

[공감신문] 윤면식 한국은행 부총재가 14일 터키의 리라화가 폭락한 것과 관련한 입장을 밝혔다.

윤면식 부총재에 따르면 한국은행은 국내 리라화 폭락이 국내 금융시장에 끼칠 영향을 제한적으로 보지만, 만약의 사태를 대비하고 있다.

윤 부총재는 이날 서울 중국 부영태평빌딩에서 개최된 통화정책경시대회 전국 결선대회에서 개회사 직후 이런 입장을 알렸다.

그는 “(터키 이슈가) 국제금융시장에 영향을 주고 있고 국내 금융시장에도 주가, 환율 등에 영향을 주고 있다”고 진단하며 “(금융시장 불안이) 신흥국으로 번지는지 보고 있다”고 전했다.

리라화가 급락하면서 터키발 금융시장의 불안이 생겨 원/달러 환율이 전날까지 16.7원 상승했고, 상황은 오늘도 이어졌다. 원화는 달러당 1136원대로 거래돼 연고점(1138.9원)에 근접했다.

국제 금융시장의 사정도 악재다. 아르헨티나 페소는 사상 최저로 하락했으며 신흥국 통화도 일제히 내려갔다. 미국의 다우지수 또한 하락 마감했다.

리라화가 급락하면서 터키발 금융시장의 불안이 생겨 원/달러 환율이 전날까지 16.7원 상승했고, 상황은 오늘도 마찬가지였다.

아울러 중국의 위안화도 그 가치가 하락하고 있는데, 이는 국내 금융시장에도 영향을 줄 것이라는 분석으로 이어지는 상황이다.

윤 부총재는 “중국당국이 잘 대응하고 있다. (파급) 가능성은 제한적으로 보지만 여러 불확실성이 크니 잘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대회에서는 터키 익스포저(국가와 연관된 금액을 나타내는 정도)가 높은 유로존에서는 유로화의 가치도 떨어지고 있다. 때문에 선진국으로도 위기가 전이되는 양상이 아니냐는 질문이 나왔다.

윤 부총재는 “일부 유럽계 은행들이 터키 익스포저를 갖고 있어 그런 것”이라며 “은행 사이즈에 비하면 익스포저가 크지 않다”고 답변했다.

또한 "유럽도 여러 위기를 겪으면서 제도적 장치를 마련해왔기 때문에 관리가 가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르헨티나 페소는 사상 최저로 하락했으며 신흥국 통화도 일제히 내려갔다.

앞서 그는 개회사를 통해서 "최근 대내외 경제는 매우 복잡하고 많은 불확실성을 내포하고 있다"며 "(참가자들은) 국내외 실물경제, 금융·외환시장 동향과 분석을 바탕으로 불확실한 미래를 바라보며 냉철히 통화정책을 결정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최적의 통화정책 결정을 내기 위해선 시계가 매우 중요하다. 통화정책의 파급 시차를 고려하는 것은 물론 단기적·중장기적 경제 영향을 깊이 고려해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정호 기자 | jh@gokorea.kr

    확인된 사실에 입각한 보도로 독자들의 공감을 이끌어 내겠습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리빙 | 교양공감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