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사회
전국 각지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행사 열려여성가족부, 망향의 동산서 첫 정부 기념식 개최…강원·부산·진주서도 행사 이어져
전국 곳곳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아위안부 피해자를 추모하는 행사가 이어졌다.

[공감신문] 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기림의 날)’을 맞아 전국 곳곳에서는 위안부 피해자의 아픔을 보듬기 위한 각종 기념행사가 열렸다.

기림의 날은 고 김학순 할머니가 위안부 피해 문제를 세상에 처음 알린 날인 1991년 8월 14일을 기념하기 위해 지난해 법률로 제정됐다.

이날 여성가족부는 위안부 피해자들이 잠든 충남 천안시 국립 망향의 동산에서 첫 정부 기념식을 개최했다.

행사는 청소년들이 참가한 추모비 제막에 이어 김학순 할머니의 증언 영상 상영, 배우 손숙의 헌시 낭독, 노래 ‘가시리’를 편곡한 공연, 이용수 할머니 발언, 기념사, 고향의 봄 합창 순으로 진행됐다.

정부 기념식 외에도 전국 곳곳에서는 위안부 피해자를 기리는 행사가 이어졌다.

경남도 역시 제3회 경상남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 행사를 도청 대회의실에서 개최했다. [경남도 제공]

강원도 춘천에서는 춘천 의암공원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기림일 행사가 펼쳐졌다. 행사는 노래 ‘바위처럼’을 시작으로 학생들의 공연과 함께 ‘위안부 기림일의 취지와 의미’, ‘소녀상 건립 이후 소녀상을 지키는 의미’ 등을 주제로 한 자유발언이 이어졌다.

이 행사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는 대학생 네트워크인 ‘평화 나비’와 고교생 모임 ‘날갯짓’, 춘천여성민우회 등이 주관했다.

부산시는 여성 인권 관점에서 위안부 피해자를 기억하기 위한 기념식을 열었다.

기념식에는 정현민 행정부시장과 여성계 인사, 시민 등 250여명이 참가했으며 유공자 표창과 ‘할머니 영전’이라는 주제의 문화공연 등이 진행됐다.

특별강연자는 최초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명예 회복과 일본 국가의 사과를 요구해 시모노세키관부(關釜) 재판을 주도적으로 진행했던 김문숙 정신대 문제 대책 부산협의회 대표가 맡았다.

진주지역 시민 사회단체 등이 진주시청 브리핑 룸에서 일본 정부의 공식사죄를 촉구하고 있다.

경남 진주에서도 일본 정부의 공식 사죄, 피해자 명예회복을 촉구하는 행사가 열렸다.

진주지역 시민사회단체 등이 모인 일본군강제성노예피해자진주평화기림사업회는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일본 정부와 문재인 정부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의 정의로운 해결을 요구했다.

이들은 “일본 정부는 전쟁범죄 공식사죄하고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에 대한 역사 왜곡을 중단하고 올바른 역사를 교육하라”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국 정부와 일본 정부는 당사자 동의 없는 2015년 한일합의를 즉각 폐기하고, 한국 정부는 수치스러운 화해치유재단 즉각 해체 및 일본군 위안부 합의 후속 조처에 따라 위로금이라는 이름으로 받은 10억엔을 돌려줘라”라고 강조했다.

더불어 국립진주박물관은 이날부터 오는 17일까지 박물관을 찾는 시민, 관광객을 대상으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께 편지쓰기 행사를 진행한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책문화·스포츠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