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입법공감 생생국회
[공감신문 생생국회] 김병준 “종전선언으로 평화 오지 않아...비핵화 문제 여전”14일 '종전선언, 집착과 우려' 토론회 참석...이주영·김학용 등 한국당 인사 동참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 / 윤정환 기자

[공감신문 생생국회]는 일반 취재기사와 취재사진을 혼합한 기사형태로, 공감신문 기자들이 국회 내부를 직접 뛰며 현장 분위기를 생생하게 전달합니다. <편집자주>

[공감신문] 14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한국전쟁 종전선언, 집착과 우려’를 주제로 정책토론회가 열렸다. 이날 토론회는 자유한국당 백승주 의원 주최로 개최됐다.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축사 중이다.

김 위원장은 "종전선언을 한다고 평화가 오는 것은 아니다"며 "비핵화 문제가 해결이 안 됐는데 종전선언을 해서 무슨 의미가 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불가역적인 비핵화를 이루기 전까지 종전선언은 안 된다"며 "왜이렇게 종전선언에 집착하는지 국민들이 궁금해 하실 것"이라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아직 유엔제재가 그대로 적용되는데 기업인들을 데려가서 무슨 이야기를 하겠다는 건지 이해할 수 없다"며 "마찬가지로 종전선언도 급하게 이야기가 오가니 마치 집착처럼 보인다"고 지적했다.

자유한국당 이주영 국회부의장 / 윤정환 기자

자유한국당 이주영 국회부의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이 부의장은 "북한은 평화협정과 종전협정을 요구한 적이 없는데 느닷없이 우리가 먼저 요구했다"며 "이는 무언가 노림수가 있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그는 "종전선언 이후 평화협정까지 체결하면 그 안에는 유엔사 해체, 주한미군 철수 내용이 반드시 들어갈 것"이라며 "말은 미군철수와 관계없다고 하지만, 다 예정돼 있고 정해진 수순에 따라가는 법이다"고 설명했다.

이 부의장은 "북한의 기본 노선은 대남적화통일이라는 사실을 모두가 알고 있지 않느냐"며 "두 정상이 만나고 북미 정상회담이 열렸다고 해서 북한의 기본 노선이 없어지고 평화가 정착되는 것은 아니다. 모두 다 이를 잊어버린 것 같다"고 강조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장 자유한국당 김학용 의원 / 윤정환 기자

전반기 국회 국방위원장을 맡은 자유한국당 김학용 의원이 축사 중이다.

김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만나는 이유는 바로 북한의 핵을 원천적으로 없애기 위한 것"이라며 "실제 핵을 없앨 수 있는 마스터 플랜이 나온다면 종전선언에 반대할 이유가 없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주객이 전도되면서 상황은 변한 게 없는데 우리 측만 오히려 북한의 심기를 살피며 여러 가지 이벤트를 준비하는 꼴이 됐다"며 "국가적 불행이라 말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북한 입장에서 남측이 먼저 도로와 철도를 깔아준다고 하는데 거절할 이유가 없다"며 "다만 개성공단 사례를 볼 때 북한이 마음을 다르게 먹어도 해당 시설을 다시 회수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전 세계의 지지를 받는 대한민국이 대북제재를 무너뜨리는 건 어불성설이라며 "국제 무대에서 왕따가 될 수 있는 소지가 다분하다"고 비판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