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심, 2차 소환 15시간 만에 귀가...정식 추가 조사 2시간40분밖에 안돼
상태바
정경심, 2차 소환 15시간 만에 귀가...정식 추가 조사 2시간40분밖에 안돼
  • 김대환 기자
  • 승인 2019.10.06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 검찰 조사 때와 마찬가지로 비공개로 출석...지하주차장 이용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주차장 모습.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주차장 모습.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전날 검찰에 다시 출석, 첫 소환 이틀 만에 다시 조사를 받고 15시간 만에 귀가한 것으로 6일 나타났다.

검찰에 따르면 정 교수는 지난 5일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 첫 소환 때 작성된 조서를 꼼꼼하게 살폈다. 중간중간 휴식과 식사 등을 포함해 1차 조서 점검에만 전체 조사 시간의 절반가량인 7시간이 걸린 것으로 알려졌다. 오후 4시부터 오후 6시40분까지 2시간40분 간 추가 조사를 받았고, 오후 7시부터 오후 11시55분까지는 이날 작성된 조서를 열람하고 서명·날인 후 귀가했다.

정 교수에 대한 전체 2차 조사 시간은 15시간 가까이 됐지만, 조서 열람과 휴식 등 시간을 빼면 실제 정식 추가 조사는 채 3시간이 안 된다고 검찰은 전했다.

앞서 정 교수는 지난 3일 처음 검찰에 소환돼 오후 4시 조사를 마치고 1시간가량 조서를 열람한 뒤 검찰청사를 나섰다. 당시 조서에 서명·날인을 하지 않아 5일 조사에서는 이 부분도 재검토가 이뤄졌다.

검찰은 2차 조사에서 정 교수를 상대로 사모펀드 및 웅동학원, 자녀들의 입시 관련 의혹 등을 전체적으로 살필 방침이었으나 시간 부족으로 결국 추가 조사하는 쪽으로 계획을 바꾼 것으로 알려졌다.

정 교수는 지난 3일 첫 검찰 조사 때와 마찬가지로 비공개로 출석했다. 취재진이 대기 중인 검찰청사 1층 출입구를 피해 지하주차장을 이용했다.

정 교수가 4일 입원했던 점 등을 고려해 2차 조사 시간도 1차 때와 비슷할 것으로 관측됐지만, 의외로 길어져 심야 조사로 이어졌다.

검찰은 1·2차 조사한 내용을 검토해 보강 조사에 나설 계획이다. 이후 건강 등 문제와 수사 장기화 우려, 구속 수사의 필요성 등을 종합해 신병처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한편, 정 교수가 2차 조사를 받은 5일 저녁 서울중앙지검 바로 옆 서초역 사거리에서는 검찰 개혁을 촉구하고 조국 법무부 장관을 지지하는 대규모 집회가 열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