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포천 관인면 한 농가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신고
상태바
경기도 포천 관인면 한 농가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신고
  • 김대환 기자
  • 승인 2019.10.06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농가 반발에도 "돼지 수매·살처분 신속처리"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양돈농가에서 방역당국이 살처분을 마친 뒤 생석회를 뿌리며 농장을 정리하고 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양돈농가에서 방역당국이 살처분을 마친 뒤 생석회를 뿌리며 농장을 정리하고 있다.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경기도 포천시 관인면의 한 돼지 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신고가 접수됐다.

6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신고가 접수된 농가에 인력을 급파해 주변 사람과 차량의 출입을 통제하는 한편, 긴급 소독을 벌이고 있다.

이 의심 사례가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확진된다면 경기도 포천에서 첫 발생이자, 국내 누적으로는 14번째가 된다. 정밀검사 결과는 이날 오후 나올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정부는 양돈농장의 반발에도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집중적으로 발생한 경기도 파주와 김포 시내 사육 돼지를 수매하거나 예방적 살처분을 신속하게 처리한다는 방침을 고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 북부 지역을 중심으로 번지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추가 발병을 막고자 정부가 파주와 김포, 연천군 일대 돼지 수매와 살처분 방안을 내놓자 파주와 연천 등 양돈 농장들은 보상 현실화 등을 요구하며 반발하고 있다.

대한한돈협회 경기도협의회는 전날 입장문을 통해 “정부의 일방적 결정에 선량한 한돈 농가들이 생업의 존폐 위기에 놓였다. 정부의 정책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양돈농가의 이러한 반발에도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지난 5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방역상황 점검 회의에서 "지방자치단체는 농가로부터 신속하게 돼지 수매 신청을 받고, 출하 전 정밀검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조치해달라"고 말했다.

김현수 장관은 "수매 살처분 결정이 난 이후 양돈 농가가 방역 조치에 소홀해지지 않도록 지도하고 수매와 살처분이 신속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매몰지 등 필요한 준비를 미리 해달라"고 지시했다.

한편, 지난 4일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신고가 들어온 인천 백령도 양돈농장 새끼돼지 폐사는 정밀검사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