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이달부터 연구차 미국行”…정계복귀설 일축
상태바
안철수 “이달부터 연구차 미국行”…정계복귀설 일축
  • 권지혜 기자
  • 승인 2019.10.06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출간하는 저서는 독일을 떠나면서 그동안의 삶에 대해 정리하는 의미로 쓴 것"
ㅇ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의 SNS 게시글 / 안철수 트위터 캡처

[공감신문] 권지혜 기자=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은 10월에 연구활동을 위해 미국으로 떠난다고 6일 밝혔다.

안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서 "10월 1일부터는 독일을 떠나 미국 스탠퍼드 법대의 '법, 과학과 기술 프로그램'에서 방문학자로 연구를 이어가기로 했다. 이는 오래전부터 계획했던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법과 제도가 과학과 기술의 빠른 발전을 반영하지 못하고 오히려 장애가 되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다. 이를 얼마나 잘 해결하느냐가 미래의 국가경쟁력을 좌우하게 될 텐데 (미국 스탠퍼드 법대의 이 프로그램은) 이를 연구하는 곳"이라고 말했다.

안 전 의원은 "독일을 비롯한 유럽에서는 치열한 미래 대비 혁신 현장을 다니며 우리의 미래와 먹거리에 대해 고민했다. 미국에서는 이런 구상을 현실화하기 위한 법, 제도적 개선과 적용에 대한 연구를 계속 이어나가려 한다"고 밝혔다.

이어 "또한 베를린 마라톤과 미래 교육 프로젝트인 '러닝 5.0' 발표로 독일에서 하던 일들을 잘 마무리했다. 미국에서도 대학 연구와 미세먼지 프로젝트에서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오는 9일 출간되는 저서와 관련해서는 "독일을 떠나면서 그동안의 삶에 대해 정리하는 의미로 쓴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 전 의원은 지난달 30일 '안철수, 내가 달리기를 하며 배운 것들' 출간 소식을 트위터로 알리며 1년 2개월 만에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활동을 재개했다. 이에 일각에서는 그의 정계 복귀가 임박한 것으로 보았으나 이날 트위터로 그러한 관측들은 일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