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국회] 한국당,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 향해 "황제수사 받아" 비판
상태바
[생생국회] 한국당,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 향해 "황제수사 받아" 비판
  • 박진종 기자
  • 승인 2019.10.08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대 법무부 장관 일가, 이만큼 대대적으로 수사받은 적 없어"
"조국 일가, 황제수사 받고 있어"
8일 국회 정론관,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김명연 국회의원 / 박진종 기자
8일 국회 정론관,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김명연 국회의원 / 박진종 기자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김명연 국회의원은 8일 “역대 이 정도로 법무부 장관 일가가 대대적으로 수사 받은 적도 없지만, 이만큼 황제수사를 받은 경우도 없던 일이다”며 조국 장관을 향한 비판을 쏟아냈다.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말하면서 “앞으로 수사망을 피하기 위해 어떤 불법적, 편법적 일을 벌일지 짐작조차 안 가는 가족이 바로 조국 일가이다”고 지적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그러나 당사자인 조국은 느긋하다. 피의자가 동정심을 호소하며 피해자인 양 행세하면서도 주말에 유유자적 관용차로 미술관까지 가는 작태까지 일삼았다. 마치 거짓말 선동에 넘어간 국민 분열에 재미라도 들린 모습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이쯤되면 조국이 법무부 장관직에 오른 이유가 '검찰개혁 헌신'이 아니라 '직권 남용'이 목적인 것이 분명해 보인다. '도덕'이 말살된 전형을 보여주는 인간이 '인권'을 외치며 검찰개혁에 대한 전방위적 압박을 가한 결과가 무엇인가”라고 물었다.

김 수석대변인은 “바로 '조국 일가'의 '황제수사', '황제특권'이다”며 “검찰이 향후 모든 피의자를 대상으로 이 같은 특권을 부여할 목적이 아니라면, 즉각 조국 일가에 대한 '황제수사'의 특혜를 중단시켜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검찰이 지금 해야할 일은 권력의 압박에 귀를 닫고, '무소의 뿔'처럼 공정한 수사를 추진하는 것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