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수 장관, ‘돼지열병 확진’ 연천에 “위험한 시기...논의 빨리 마무리해야”
상태바
김현수 장관, ‘돼지열병 확진’ 연천에 “위험한 시기...논의 빨리 마무리해야”
  • 유안나 기자
  • 승인 2019.10.11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천 부근·접경 지역에 소독 및 방역 지시..."각 지자체는 방역에 더욱 매진해달라"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공감신문] 유안나 기자=정부는 14번째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확진된 경기도 연천지역을 고위험 지역으로 보고, 지방자치단체와 신속한 대책 마련에 나섰다.  

앞서 9일 연천에서는 기존 10km 방역대 밖에 설정된 완충 지역에 있는 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14번째로 확진됐다.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11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아프리카돼지열병 상황점검회의에서 “연천지역은 대단히 위험한 시기”라면서 현재 농식품부, 경기도, 연천군이 논의 중인 대책에 대해 “빠른 시간 내에 마무리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정부는 확진 직후 연천을 완충 지역에서 제외하고 발생 지역으로 포함했다. 이어 이날 오전 확진 농장에 대한 살처분을 완료하고 현재는 지자체와 대책을 논의 중이다. 

김 장관은 연천과 가까운 포천‧철원에 대해 “차단 방역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주문, 특히 사료 차량‧도로‧하천 등에 대한 철저한 소독을 강조했다. 

지난 10일 경기도 연천군 신서면의 한 양돈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해 방역당국이 출입을 통제하고 소독작업을 하고 있다.
지난 10일 경기도 연천군 신서면의 한 양돈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해 방역당국이 출입을 통제하고 소독작업을 하고 있다.

또 접경 지역인 강원도 화천‧양구‧인제‧고성 등에 대해서는 축산 관련 차량은 등록 후 지정된 시설만 이용하도록 지시했다.

김 장관은 “모든 농장은 3주간 매주 정밀검사를 하고 울타리 점검, 기피제 추가 살포 등 차단 방역을 강화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각 지자체는 방역에 더욱 매진해달라”며 차량 이동이 많은 전국 71개 도축장은 월 1회 정기 환경검사를 실시해 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