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미 "자사고 입학생, 서초-강남-송파-양천 순으로 많아"
상태바
박경미 "자사고 입학생, 서초-강남-송파-양천 순으로 많아"
  • 박진종 기자
  • 승인 2019.10.11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주요대학의 입학생, 특정 지역-특정 유형의 고교 출신 집중
더불어민주당 박경미 국회의원
더불어민주당 박경미 국회의원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서울 주요대학의 입학생이 특정 지역, 특정 유형의 고교 출신이 집중되고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이들 자사고·특목고 입학생 역시 특정지역, 특정학교 쏠림현상이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경미 국회의원은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2019학년도 자사고‧외고‧국제고 입학생 현황자료 분석 결과를 공개했다.

박경미 의원이 공개한 자사고 입학생의 출신 중학교 지역별 자료를 보면, 서초구(791명), 강남구(770명), 송파구(647명), 양천구(538명), 대전 서구(314명) 순으로 많았다. 학교별로 보면, 서초구 ㄱ중학교(129명), 서초구 ㄴ중학교(121명), 강남구 ㄷ중학교(120명), 전남 광양시 ㄹ중학교(115명), 충남 아산시 ㅁ중학교(109명) 순으로 나타났다.

외고 입학생의 경우 지역별로는 경기 고양시(249명), 충북 청주시(173명), 경기 성남시(170명), 경남 창원시(168명), 경기 용인시(145명) 순으로 많았고, 학교별로는 A국제중학교(45명), 과천시 B중학교(39명), 양천구 C중학교(28명), 고양시 D중학교(26명), 광명시 E중학교(22명) 순이었다.

고양시가 가장 많은 것은 고양외고, 김포외고의 영향이 컸으며, 대원외고 입학생의 경우 OO국제중(36명), 서초구 △△중학교(10명), 강남구 ▣▣중학교(8명) 순으로 많았다. 

국제고 입학생은 지역별로 경기 고양시(125명), 경기 화성시(58명), 경기 용인시(56명), 경기 가평군(52명), 세종시(47명) 순으로 많았고, 학교별로는 a국제중학교(51명), 고양시 b중학교(10명) ‧ 세종시 c중학교(10명), 고양시 d중학교(9명) 순으로 많았다. 한편 청심국제고 입학생의 경우 @@국제중(48명), 분당 **중학교(5명) 순이었다.

자사고의 경우 ‘강남3구’ 입학생 수가 두드러지게 나타났고 특히 서초와 강남의 특정 학교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외고와 국제고의 경우 입학생이 가장 많은 학교가 국제중학교였다는 점이 특징적이다.

박경미 의원은 “부모의 사회경제적 지위와 자녀의 진학학교 경로의 상관관계가 이미 중학교 때부터 고착화되는 것은 아닌가 하는 걱정이 된다. 이것은 사교육의 시기와 강도에도 영향을 주는만큼 우리 교육이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하고 보완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