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국정 혼란-민주주의 퇴행, 文대통령과 2인자 조국의 합작품”
상태바
황교안 “국정 혼란-민주주의 퇴행, 文대통령과 2인자 조국의 합작품”
  • 김대환 기자
  • 승인 2019.10.14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정권 국정운영, 비정상 넘어 독재의 길로 치닫고 있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4일 "대한민국의 국정 혼란과 민주주의 퇴행은 문재인 대통령과 2인자 조국의 합작품"이라고 주장했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 대통령과 이 정권의 국정 운영이 비정상을 넘어 독재의 길로 치닫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범죄 피해자 조국의 검찰 특수부 해체 공작, 국회의장과 여당 단독으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패스트트랙 밀어붙이기, 사법부의 무더기 영장기각 퍼레이드, 이 모두가 독재 선언에 다름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문 대통령이 끝내 조국을 품에 안고 독재의 길로 간다면 정치적 책임은 물론 법적 책임까지 면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다.

황 대표는 "지금 조국은 국무총리, 여당 지도부까지 압도하는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두르고 있다"며 "사실상 조국이 정권서열 2위 부통령이라는 말이 회자되고 대한민국이 조국 공화국이 아니냐는 탄식까지 나오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국무총리, 여당 지도부, 국회의장까지 모두 나서 일사불란하게 움직이는 모습을 보면 결국 그 배후가 누구인가, 배후에 문 대통령이 있음이 명확하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 정권이 야당과의 합의까지 어기면서 허겁지겁 공수처를 만들려는 이유가 있다. 조국 수사를 무산시키려는 술수"라고 전했다.

그는 최근 문 대통령이 강조한 도쿄올림픽 단일팀 구성, 2032년 올림픽 공동개최 등에 대해선 "되지도 않을 평화경제 타령 그만하고 눈앞의 국민 피해부터 챙기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아프리카 돼지 열병과 관련해선 "문 정부에서는 아프리카 돼지 열병이 북한에서 유입됐을 가능성이 큰데도 북한에 말 한마디 못하고 있다"며 "북한 멧돼지는 놔두고 우리 집돼지만 잡느냐는 농업인들의 피 끓는 목소리가 들리지 않나"라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