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여당의 공수처안, 80년대 청와대 직속 공안검찰 부활시키는 것”
상태바
오신환 “여당의 공수처안, 80년대 청와대 직속 공안검찰 부활시키는 것”
  • 김대환 기자
  • 승인 2019.10.15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합의 깨고 검찰개혁 법안부터 처리하자는 민주당 제안, 수용할 수 없어”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국감대책회의에 밝은 표정으로 참석하고 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국감대책회의에 밝은 표정으로 참석하고 있다.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15일 "검찰이 밉다는 이유로 검찰의 권한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부여하고 대통령이 수사관까지 모조리 임명하는 여당 안은 80년대 청와대 직속 공안검찰을 부활시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감대책회의에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당시 여야 합의를 깨고 검찰개혁 법안부터 처리하자는 더불어민주당의 제안은 수용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조국 사태를 계기로 분출된 민심을 겸허히 수용하고 야당의 합리적인 문제 제기에 귀를 기울이라"며 "조국 법무부 장관도 퇴직한 마당에 민주당은 더는 물타기 할 생각 말고 집권당다운 책임감을 갖고 검찰개혁 문제에 접근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그는 "민주당 백혜련 국회의원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 법안과 바른미래당 권은희 국회의원의 고위공직자부패수사처 설치 법안 등 이름부터 다른 2개 법안이 동시에 패스트트랙에 지정된 상태"라고 설명했다.

오 원내대표는 "바른미래당은 검찰개혁이라는 국민의 여망을 받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며 여기에는 2가지 원칙이 있다. 정치권력으로부터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을 확보하는 문제와 무소불위의 검찰 권력을 민주적으로 통제하는 문제"라고 강조했다.

그는 "민주당이 검찰개혁을 하고 싶다면 야당을 자극하며 변죽만 울릴 게 아니라 2개 공수처 법안을 어떻게 조율할 것인지 입장부터 정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