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알릴레오 패널 성희롱 발언, 바로 잡지 못한 것 깊게 반성”
상태바
유시민 “알릴레오 패널 성희롱 발언, 바로 잡지 못한 것 깊게 반성”
  • 권지혜 기자
  • 승인 2019.10.16 1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평등과 인권, 인간의 존엄성에 대한 의식과 태도에 부족함 있다는 증거라 생각”
지난 15일 ‘알릴레오’ 생방송을 진행 중인 개그맨 황현희, 장용진 기자, 유시민 이사장 / YOUTUBE ‘사람사는세상노무현재단’ 채널 캡쳐
지난 15일 개그맨 황현희(왼쪽부터), 장용진 기자, 유시민 이사장이 ‘알릴레오’ 생방송을 진행하고 있다. / YOUTUBE ‘사람사는세상노무현재단’ 채널 캡쳐

[공감신문] 권지혜 기자=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은 자신이 진행하는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에 출연한 패널이 여성 기자 성희롱성 발언을 한 것에 대해 16일 사과의 뜻을 밝혔다.

유시민 이사장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입장문을 통해 "진행자로서 생방송 출연자의 성희롱 발언을 즉각 제지하고 정확하게 지적해 곧바로 바로 잡지 못한 것은 저의 큰 잘못"이라고 말했다.

그는 “성평등과 인권, 인간의 존엄성에 대한 저의 의식과 태도에 결함과 부족함이 있다는 증거라고 생각하며 깊게 반성한다. 다시는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성찰하고 경계하며 저 자신의 태도를 다잡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진행자로서 제가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한 점에 대해서 출연자와 제작진에게도 미안한 마음을 전하고 싶다. 다시 한번 해당 기자분과 KBS기자협회, 시청자 여러분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앞서 이날 한국여기자협회는 유시민 이사장이 진행하는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에서 한 기자가 여성 기자들을 대상으로 성희롱 발언을 한 데 대해 강력히 규탄하고 사과를 요구했다.

한국여기자협회는 16일 '알릴레오 여성 기자 성희롱 발언, 묵과할 수 없다'는 성명을 내고 "여성 기자와 모든 여성 직업인, 전체 언론인의 인권과 명예를 훼손하는 사안으로 보고 엄중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성명은 "비록 유 이사장이 방송 말미에 문제를 지적하고 다음 날 사과의 글을 올렸지만, 그것만으로 해당 기자와 여성 기자들의 명예와 상처가 회복될 수 없다"며 공식 사과를 촉구했다.

지난 15일 알릴레오 생방송에 패널로 출연한 아주경제 장용진 기자는 법조기자와 검찰 간의 관계에 대해 “검사들이 B기자를 좋아해서 (조국 수사 내용을) 술술술 흘렸다. 검사들에게 다른 마음이 있었을지 모르겠다”고 말해 논란이 됐다. 여기서 B기자는 KBS 법조팀 여성 기자를 지칭한다.

방송 말미에 유 이사장은 “성희롱 발언으로 받아들여질 수도 있다”고 지적, 이날 라이브 방송 영상에서 해당 발언이 삭제된 채 노무현재단 유튜브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