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세계
트럼프 “북한과 관계 정말로 좋아…그것은 변화”“핵실험·미사일 발사 포함 아무것도 없었다…폼페이오는 환상적이며 스타”
트럼프 대통령이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북미관계 개선됐음을 강조하고 나섰다.

[공감신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과의 관계가 좋다고 강조하면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스타’라고 치켜세웠다.

11일(현지시간) 폭스뉴스와 인터뷰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 (과거에는) 전쟁으로 치달았지만, 지금은 정말로 관계가 좋다”라면서 북미관계 개선을 강조했다.

그는 “우리가 한 일을 보라. 핵실험도 없고, 미사일도 없다. 아무것도 없다. 전쟁으로 가고 있던 북한과 우리가 한 일을 보라. 알다시피 지금은 관계가 좋다. 그것은 변화였다”라고 부연했다.

이날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폼페이오 장관에 대해 "그는 환상적이다. 스타다"라며 치켜세우기도 했다.

이날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금의 북미 대화 국면에 대한 노력, 성과를 자랑했다. 그는 자신이 취임하기 전 북한과 전쟁할 가능성이 높았고, 전쟁이 벌어졌다면 수백만 명이 희생됐을 것이라고 여러 번 언급한 바 있다.

북한 비핵화 협상을 총괄하는 폼페이오 장관에 대해서는 “그는 환상적이다. 그는 스타다”라며 칭찬을 쏟아냈다.

지난 9일 폼페이오 장관은 4차 방북 후 성과와 관련해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라는 궁극적인 목표를 향한 길이 보인다”라고 말했다.

그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갈 길은 멀고 할 일은 많지만, 진정한 진전을 이뤘다”라고 강조했다.

11일 국무부는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 당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면담 때 북측이 미국측 통역의 배석을 불허한 것에 대해 “이해하는 데 전혀 문제가 없었다”라는 입장을 전했다.

미국 국무부는 김 위원장과 면담 당시 통역 배석을 '불허'한 것과 관련해 북미가 동수였고 대변이 잘 됐음을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을 수행한 풀 기자단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의 ‘카운터파트’ 역할을 해온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공항에서 폼페이오 장관에게 ‘미국 측 통역은 면담에 들어갈 수 없고 면담장에 3명만 들어갈 수 있다’라고 통보하는 등 철저한 통제에 나섰다.

이날 브리핑에서 헤더 나워트 국무부 대변인은 ‘김 위원장이 폼페이오 장관과의 면담 때 미국 측 통역사는 들어오지 못하도록 했다. 그 이유가 뭐냐’라는 질문에 “그에 대한 답을 얻으려면 그 정부(북한측)에 문의해야 할 것이다. 우리 측은 폼페이오 장관, 스티브 비건 대북정책 특별대표의 참석으로 잘 대변됐다. 그 방에는 유창한 한국어를 구사하는 우리의 동료도 있었다”라고 답했다.

그가 언급한 ‘유창한 한국어를 구사하는 동료’는 앤드류 김 중앙정보국(CIA) 코리아미션 센터 센터장을 말하는 것으로 보인다.

기자가 ‘양쪽 통역이 다 필요하기 마련인데 왜 그들은 미국 측 통역 배석을 원하지 않은 것인가. 공평하지 않다’라고 재차 질문하자 “면담 당시 우리 측 참석자는 북한 측과 동수였다. 미국 측뿐만 아니라 북한 측도 면담 내용을 충분히 이해했을 것이라고 확신한다”라고 강조했다.

    전다운 기자 | jdw@gokorea.kr

    공감, 그 이상의 가치를 독자와 공유하겠습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V·뮤직·영화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