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입법공감 더불어민주당
장병완 "금융소비자 민원 금융기관에 떠넘기는 금융감독원"금감원 회신 없이 해당 금융기관에 떠넘긴 ‘단순이첩’ 비율 20%
민주평화당 장병완 의원 / 윤정환 기자

[공감신문] 금융감독원이 금융소비자 민원에 회신조차 안하고 해당 금융기관에 ‘단순이첩’하는 비율이 20%가 넘어 금융소비자 보호에 소홀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민주평화당 장병완 의원(원내대표·광주 동남갑)은 12일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금융감독원 민원이첩 현황)을 공개했다.

자료에 따르면 금감원이 금융기관에 민원을 이첩하고 민원인에게 회신하지 않는 ‘단순이첩’ 비율이 20%를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6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금융감독원이 금융회사로 이첩한 민원은 총 4만4995건으로 이중 민원인에게 회신하지 않고 종결한 단순이첩은 9708건으로 전체의 20%가 넘었다. 5건 중 한건은 금융회사에 민원 책임을 떠넘긴 것이다.

장병완 의원실 제공

이에 따라 금감원 민원 만족도 조사는 2016년 64.7점에서 2017년 63.8점으로 낮은 점수를 받아 민원을 해결하고 관리하는 사후관리 기능이 부족한 것으로 드러났다.

장병완 의원은 “금융소비자 보호를 최우선해야 하는 금감원이 회신조차 안하고 해당 금융기관에 민원을 떠넘기는 것은 매우 무책임”하다며, “금융소비자 보호를 위한 적극적 대응”의 필요성을 촉구했다.

이에 대해 금감원은 단순 민원의 경우 회신 없이 해당 금융기관에 ‘단순이첩’ 할 수 있는 자체 규정에 따라 처리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장 의원은 이 역시 법률 위반이라는 지적을 내놓는다.

장 의원은 “공공영역의 민원 처리는 ‘민원처리에관한법률’을 따르도록 돼 있다. 이 법은 민원의 ‘접수’, ‘처리’, ‘결과의 통보’를 명확하게 규정하고 있다. 금감원의 내부규정은 이 법에서 규정한 ‘결과의 통보’ 의무를 무시하는 위법행위”라고 지적했다.

장병완 의원실 제공

관련 법률은 제2장(민원의 처리)에 민원을 받은 기관이 접수, 처리, 결과의 통지를 의무적으로 하도록 하고 27조에 ‘접수된 민원에 대한 처리를 완료한 때에는 그 결과를 민원인에게 문서로 통지하여야 한다.’고 규정돼 있다.

장 의원은 “아무리 좋은 시스템을 갖추고 있더라도 운영이 미흡하면 소용이 없다. 금융감독원이 민원 사후관리 기능을 점검, 보완해 금융소비자 권익증진에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