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입법공감 더불어민주당
이종걸, 과방위 국감서 ‘라돈침대 사태’ 지적...“논란 당시 생활방사선 측정인력 1명”“원안위 등 기관 내 다수 인력 행정·기타 업무 담당해...국민 방사선 피폭량 저감 노력해야”
더불어민주당 이종걸 의원

[공감신문] 12일 더불어민주당 이종걸 의원(안양만안)은 “지난 5월 발생한 라돈침대 사태 당시 생활방사선 측정인력이 원자력안전재단에 속한 단 1명뿐이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원자력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같은 사실을 전하며, 국민 방사성 피폭 저감을 위한 대책을 촉구했다.

원안위의 자료에 따르면 생활방사선을 담당하는 부서는 원안위 생활방사선안전과,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생활방사선안전실, 원자력안전재단 생활방사선팀이 있다.

원자력안전위원회 등 관련기관 5개 기관장이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 윤정환 기자

하지만 라돈침대 사태 당시 대다수 인력이 행정인력이거나 다른 업무를 담당했다. 실제 투입된 인원은 안전재단 소속 직원 1명에 불과했다.

생활방사선 측정인력은 지난 9월부터 원자력안전기술원과 원자력안전재단에 충원됐다. 현재는 안전기술원에 4명, 안전재단에 3명이 생활방사선 측정업무를 담당한다.

이 의원은 “라돈 사태 핵심은 우리가 매일 누워 잠을 자는 침대에서 건강에 치명적인 방사성 물질이 포함돼 있다는 것”이라며 “2012년 ‘생활주변방사능 안전관리법’이 제정됐지만 사태 이전까지 전해 관리가 안됐다”고 지적했다.

12일 오전 국회 본청에서는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가 열렸다. / 윤정환 기자

현재 원자력 관련 기관 내 인력은 충당됐으나, 라돈사태 수습으로 업무공백이 발생 중이다. 침대 수거가 늦어지면서 각 지자체가 직접 수거에 나서기까지 했지만, 원안위는 어떤 지자체가 몇 개의 침대를 수거했는지조차 파악하지 못했다.

또 지난 5월부터 태국산 음이온 라텍스, 중국산 게르마늄 라텍스 침구류에서 1급 발암물질인 라돈과 토론이 검출됐는데도 해외제품에 대한 방사선량 측정이나 검출 원인 분석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이 의원은 “국민 건강에 영향을 미치는 생활방사선 관리·감독시스템을 정비하고 예산을 확충해야 한다”며 “국민들의 방사선 피폭량을 최대한 줄이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