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역세권 청년주택’ 인허가 기간, 최소 3개월로 단축
상태바
'서울시 역세권 청년주택’ 인허가 기간, 최소 3개월로 단축
  • 권지혜 기자
  • 승인 2019.10.20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합심의·승인 대상 확대…”시내 모든 역세권에 1개 이상의 청년주택 짓는 '1역 1청' 이룰 것”
서울특별시청
서울특별시청

[공감신문] 권지혜 기자=서울시가 역세권 청년주택 인허가 기간을 3∼5개월로 단축한다고 20일 밝혔다.

시는 이를 위해 업자가 9개 심의를 한 번에 받을 수 있는 통합 심의와 승인 대상을 확대하기로 했다.

역세권 청년주택은 청년과 신혼부부를 위해 짓는 민간·공공 임대주택이다. 민간이 건설을 시작하면 시는 용도지구변경, 용적률 증가 등 혜택을 주고 물량의 일부를 공공임대로 확보하는 식이다.

이번 확대로 '역세권 청년주택 공급촉진지구' 지정 가능 면적은 2000㎡에서 1000㎡ 이상으로 완화된다. 공급촉진지구로 지정돼 통합 심의를 받으면 개별 심의를 진행할 때보다 사업을 3∼5개월 앞당길 수 있다.

류훈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은 "사업 기간을 줄이고 민간 사업자의 사업성을 높이는 방향으로 관련 제도를 지속해서 개선해 역세권 청년주택을 조기에 공급하고, 시내 모든 역세권에 1개 이상의 청년주택을 짓는 '1역 1청'을 이루겠다"고 말했다.

한편 공급촉진지구 지정 가능 면적은 앞서 지난해 10월 5000㎡에서 2000㎡ 이상으로 완화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