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IT/과학
NASA 우주망원경, 탐사 로보 고장 잇따라…우주 탐사 차질 빚을까허블 이어 찬드라 망원경 ‘안전모드’ 돌입·화성 탐사 ‘오퍼튜니티’도 응답 없어
미국항공우주국(NASA)의 우주 망원경과 탐사 로보가 잇달아 고장을 일으키고 있다.

[공감신문] 미국항공우주국(NASA)의 우주 망원경과 탐사 로보의 고장이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15일 NASA에 따르면, 허블 우주망원경에 이어 찬드라 X선 우주망원경도 지난 10일부터 ‘안전모드’에 들어갔다. 안전모드는 지상관제소에서 고장 원인을 찾아 수리할 때까지 관측보다 위성의 안정에 우선순위를 둔다.

아직 찬드라 X선 우주망원경의 고장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으나, 허블과 마찬가지로 우주망원경의 자세를 잡아주는 자이로스코프(회전의)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모래폭풍으로 인해 동면에 들어간 뒤, 아직 응답이 없는 것으로 알려진 화성 탐사 로보 오퍼튜니티

지난 1997년 7월 23일 발사된 찬드라 X선 우주망원경의 목표 수명은 5년이었다. 이후 2001년 NASA 측이 이를 10년으로 늘렸고, 현재 이 목표 수명을 훨씬 넘겨 19년째 운용되고 있다.

이날 NASA는 “모든 시스템이 기대한 대로 작동 중이며 과학 장비는 안전하다. 안전모드로 전환한 원인에 대해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허블 우주망원경에 앞서 지난 5일 자이로스코프 3기 중 하나에도 문제가 발생해 안전모드로 전환된 상태다.

이 우주망원경은 찬드라 우주망원경보다 9년 앞선 1990년 발사돼 지구 540km 상공 궤도를 돌며 28년째 운용 중이다.

허블을 대체할 차세대 우주망원경 ‘제임스웹 우주망원경(JWST)’ 배치는 기술적인 문제로 연기를 거듭해 2021년 3월에나 이뤄질 예정이며, 이마저도 다시 연기될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핵추진 탐사 로보 큐리오시티

먼지폭풍을 피해 동면 모드에 들어갔던 화성 탐사 로보 ‘오퍼튜니티(Opportunity)’도 여전히 신호에 응답하지 않고 있다.

오퍼튜니티의 위치는 화성 궤도를 도는 ‘화성정찰위성(MRO)’의 카메라에 포착됐지만, 지구관제소의 계속된 신호에도 깨어나지 못하고 있다.

오퍼튜니티는 지난 2003년 화성에 도착했을 당시 90일간 914m 이동이 목표였으나, 올해로 15년째 활동해왔다.

NASA 측은 아직 오퍼튜니티를 회생하기 위한 집중적인 노력을 펴고 있으나, 조만간 이를 지속할 것인지를 결정해야 하는 기로에 놓였다.

또한 먼지폭풍에 끄떡없이 견디던 핵추진 탐사 로보 ‘큐리오시티(Curiosity)’마저 최근 메인 프로그램 이상으로 한동안 자료를 전송하지 못하다 백업시스템을 가동해 메인 프로그램을 점검 중에 있다.

이렇듯 우주 망원경과 탐사 로보가 잇달아 고장을 일으키는 것은 목표 수명을 넘겨 운용되는 과정에서 일어난 사태이긴 하나, 우주탐사에 차질을 빚진 않을지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전다운 기자 | jdw@gokorea.kr

    공감, 그 이상의 가치를 독자와 공유하겠습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차·테크·게임 | 교양공감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