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입법공감 자유한국당
장석춘 의원 "가스공사, 첫 한국형 LNG선 하자에 민간기업 손실 막대해""가스공사는 설계오류 인정하고 하루빨리 문제 해결해야"
자유한국당 장석춘 의원

[공감신문] 우리나라가 독자 개발한 '한국형 LNG선박 화물창 기술 KC-1'을 탑재한 액화천연가스(LNG) 선박에서 결빙 현상과 같은 문제가 발생해 수개월째 운항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장석춘(경북 구미) 의원은 한국가스공사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를 공개했다.

자료에 따르면 197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개발한 ‘한국형 LNG선박 화물창 기술 KC-1’을 탑재한 국적 26호와 국적27호가 각각 2개월, 5개월째 운항을 못하고 있다.

국적 26호는 지난 2월 미국 사빈패스 셰일가스 수송노선에 투입돼 LNG를 싣고 한국으로 운항하던 중 화물창 외벽 119개 부위에서 결빙 현상(Cold Spot)이 발생했다.

또 국적 27호는 지난 3월 출항해 미국 사빈패스 LNG 터미널에 도착했지만, 26호선과 같은 화물창 설계로 제작된 점을 고려해 LNG를 싣지 않고 한국으로 돌아왔다.

LNG 수송선은 영하 163도의 극저온 위험화물을 싣고 다니고 이들 두 선박에는 한 척당 최대 28명의 선원이 탑승해 운항하는 만큼 높은 수준의 안전을 요구하기 때문이다.

LNG선박 화물창 코너부 갭 부분 도면 / 장석춘 의원실 제공

장석춘 의원에 따르면 SK해운이 이 두 선박에 대한 수리를 요구했지만, 가스공사는 결빙 현상이 생긴 부분만 응급조치하고 운항을 계속하라는 지침을 내렸다.

그러나 SK해운은 결빙 현상 발생 원인을 추적하는 전수조사와 영구 수리를 요구하며 두 수송선의 운항을 중지하고 남해 앞바다에 정박시키고 있다.

운행 중지로 SK해운은 2018년 한해에만 330억원의 손실이 발생했고, 현재 상황으로 계속 유지된다고 가정하면 내년에는 하루에 1억원씩 손실이 발생한다고 장 의원은 설명했다.

특히, LNG선박 두 척의 예상 수리기간은 200~400일 정도이며, 삼성중공업이 선부담해야 할 수리비용은 최소 180억원으로 예상된다. 수리기간 동안 SK해운이 선박 운항을 하지 못하면서 발생하는 손실과, 삼성중공업이 수리를 하면서 제공해야할 도크의 이용 스케줄, 인력 배분 등에 차질이 생기면서 발생될 손실까지 고려하면 천문학적인 비용이 발생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KC-1 기술을 상용화하기 위해 설립한 가스공사 자회사 KLT(KC LNG Tech) 대표는 트레이드윈즈(해외 조선·해운업 전문지) 인터뷰에서 “KC-1의 문제는 화물창 하부 구석의 아주 작은 틈이 원인이다” 라며, “현재 KC-1을 적용해 건조중인 소형 선박에는 그 틈을 매웠다”고 밝힌 바 있다.

장석춘 의원실 제공

장 의원은 “KLT 대표의 발언은 KC-1의 설계에 명백한 오류가 있음을 시인한 것이나 다름없다. 가스공사는 KC-1 화물창의 개발자이며 수송계약상 안전운항을 위한 협조 의무가 있는 만큼 책임 있는 자세로 문제해결에 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가스공사가 하자가 있는 선박을 전수조사도 없이 응급조치만 한 채 태평양으로 향하라고 하는 것은 국민 안전을 담보로 국가 핵심기술을 테스트하려는 것"이라며 "가스공사는 설계오류를 인정하고 하루빨리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가뜩이나 어려운 국내 조선업이 이제 막 회복추세를 보이고 있는데 정부와 공기업이 찬물을 끼얹어서는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