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사회
이낙연 총리 "현정부 국정운영 65점…고용에 타격받은 건 사실"100분 토론 800회 특집 출연…내주 초쯤 '고용 정책' 발표
이낙연 국무총리가 17일 새벽 MBC 100분 토론에 출연했다.

[공감신문] 유안나 기자=이낙연 국무총리는 17일 새벽 MBC 100분토론 800회 특집에 출연해 “정부의 국정운영에 65점 정도 주고 싶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100분 토론 사회자가 ‘문재인 정부의 국정운영에 점수를 매겨달라’고 하자 “대통령님과 비슷하지 않을까 싶다”며 이같이 답했다.

이 총리는 그간 국정운영과 관련해 남북 관계에 대해선 ‘대반전을 이룬 숨 가쁜 기간’, 경제사회적으로는 ‘밝음과 어둠이 함께 있었던 기간’이라고 평가했다.

사회자가 ‘정부가 대통령 인기에 얹혀간다’며 관련 사항에 대해 묻자 이 총리는 “대중이 일반적으로 최고 권력자를 중심으로 생각하는 경향이 있고, 매스컴 또한 그렇게 보도하는 경향이 있다”며 “내각이나 총리실이나 게으름을 피우거나 대통령의 인기 뒤에 숨거나 그렇진 않다. 놀고 있는 내각은 아니다”라고 답했다.

또한 2기 내각과 관련해서는 “굉장히 아쉽다. 이번 2기 내각을 협치 내각으로 구성하기로 하고 구체적 인물을 정해서 해당 정당 및 당사자와 협의했다. 그런데 모두로부터 거절당했다”며 “최소한 네 분 정도 장관을 야당으로부터 받을 생각이었는데, 그게 여의치 못했다”고 답변했다.

이 총리는 경제분야에 대해 "좋은 것도 있고, 좋지 않은 것도 있다"고 평가했다.

이 총리는 남북문제에 대해선 “판문점 선언 국회비준(동의)은 2차 북미정상회담이 큰 분수령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문재인 정부의 당면 목표에 통일은 들어가 있지 않다. 당면 목표는 평화의 정착이다. 평화를 정착시키려면 비핵화가 이뤄져야 한다는 건 확실하게 정부도 인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최근 지적을 받고 있는 ‘퍼주기식 경제협력’과 관련해선 “개성공단에 입주했던 기업의 96%가 공단 재개를 원하고 있다. 퍼주기라면 왜 재개를 원하겠느냐”며 “12년 동안 우리 기업들이 북한에 든 게 5억 달러 정도이고, 얻은 건 30억 달러 정도”라고 설명했다.

경제분야에 대해서는 “좋은 것도 있고, 좋지 않은 것도 있다”고 평가했다.

이 총리는 “수출은 여전히 견조하고, 소비가 회복되고 있다. 안 좋은 것은 투자가 저조하고 고용이 부진하다”며 “최저임금 인상, 근로시간 단축,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으로 고용의 질을 높이고자 하다보니, 고용의 양에서 타격을 받은 것이 사실”이라고 털어놨다.

이 총리는 내주 초쯤 고용 관련 대책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런 정책들로 인해 뜻하지 않게 고통 받으신 분들 또는 일자리를 오히려 잃게 되신 분들 이런 분들을 위한 특단의 대책을 준비하고 있다. 내주 초쯤에 또 그런 정책을 모아서 발표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사회자가 '부동산 대책'에 대해 묻자 이 총리는 “돈을 줄이는 것. 대출을 좀 조일 필요가 있고, 또 하나는 부동산을 사면 이득이 된다는 믿음을 깨야 한다. 할 수만 있다면 그동안 많이 올랐던 데는 좀 내렸으면 좋겠다 싶은데 어떤 방식으로 하겠다든가 이것은 저는 말하지 않는 게 좋겠다”고 답했다.

또 “안정도 상향 안정이 아니라 그동안 많이 오른쪽은 조금 내리는 선에서의 안정, 그것이 더 바람직하겠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책문화·스포츠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