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최근 5년간 통계청 공적개발원조 사업, 퇴직자 소속 업체들이 독식”
상태바
심재철 “최근 5년간 통계청 공적개발원조 사업, 퇴직자 소속 업체들이 독식”
  • 권지혜 기자
  • 승인 2019.10.25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업 예산 총 37억 원…통계청 직원이 참여하는 사업평가, 대부분 ‘매우 좋음’으로 나타나
자유한국당 심재철 국회의원
자유한국당 심재철 국회의원

[공감신문] 권지혜 기자=최근 5년간 통계청 공적개발원조(ODA) 사업을 통계청 퇴직자 소속 업체들이 독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심재철 국회의원(경기 안양시동안구을)이 통계청으로부터 제출받은 ‘2019년도 국정감사 요구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계약된 ODA 10개 사업 중 7개 사업에 참여한 업체들 모두 통계청 퇴직 직원들이 소속돼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사실상 DB 구축을 위해 소프트웨어 업체만 참여 가능한 3개 사업을 제외하면 나머지 7개 사업 모두 통계 퇴직 직원들이 소속돼 있는 업체가 사업을 독식했다. 이들 사업 모두 입찰 경쟁 지원율이 1대 1로 단독입찰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렇게 계약된 7개 사업은 총 37억 원으로(평균 5억3000만 원) ▲2015년 스리랑카 ‘통계인적 역량강화’ 7억500만 원 ▲2016년 에콰도르 ‘행정자료 및 등록센서스컨설팅’ 1억8000만 원 ▲2017년 에콰도르’GIS 및 표본컨설팅’ 3억4000만 원 ▲2017년 라오스 ‘국가통계발전전략수립’ 3억9000만 원 ▲2017년 콜롬비아 ‘소지역인구추계컨설팅’ 4억4000만 원 ▲2018년 라오스 ’통계인적역량강화’ 14억7000만 원 ▲2018년 콜롬비아 ‘행정자료통계작성컨설팅’ 1억9000만 원이다.

이렇게 일감을 몰아주는 가운데 해당 사업의 평가 또한 대부분 ‘매우 좋음’으로 평가됐다. 사업평가 과정에는 통계청 직원이 참여하고 있기 때문에 퇴직 통계청 직원이 소속돼 있는 사업체에 대한 객관적 평가를 기대하기 어렵다.

심재철 의원이 통계청으로부터 받은 2014년부터 2018년까지의 통계청 ODA 사업 평가 결과 보고서’에 따르면 DB 구축사업을 제외한 7개 사업의 평균평가 점수는 실제 5점 만점에 4.56점에 육박한다.

심 의원은 “통계청의 퇴직직원이 소속된 업체들에 대한 일감 몰아주기와 평가과정에서의 유착관계 등의 문제점이 재발하지 않도록 엄격한 대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권지혜 기자
권지혜 기자|kjh@gokorea.kr 정직하고 공정한 기사만을 전하겠습니다. 권지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