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어려운 사람 잘 챙기겠다던 정부, 오히려 빈부격차 시대 만들어”
상태바
황교안 “어려운 사람 잘 챙기겠다던 정부, 오히려 빈부격차 시대 만들어”
  • 유안나 기자
  • 승인 2019.10.28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기업·친노조 정책 폐기하지 않고는 아무리 재정 쏟아부어도 '밑 바진 독에 물 붓기'"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8일 오후 강원 원주시 동화공단에서 열린 '민부론(民富論) 강원 설명회 및 기업인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8일 오후 강원 원주시 동화공단에서 열린 '민부론(民富論) 강원 설명회 및 기업인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공감신문] 유안나 기자=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28일 현 정부의 경제정책에 대해 “어려운 사람을 잘 챙기겠다고 한 정부가 오히려 잘 사는 사람 더 잘 살고, 못사는 사람 더 못 사는 빈부격차 시대를 만들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강원 원주시 동화공단에서 열린 ‘민부론이 간다-강원 기업인과의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히며 “반기업·친노조 정책을 폐기하지 않고는 아무리 재정을 쏟아부어도 ‘밑 바진 독에 물 붓기’라고 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의 이날 간담회는 ‘민부론’ 출간 이후 지역을 돌며 하고 있는 세 번째 현장 설명회다. 앞서 황 대표는 지난 7일과 16일, 경기도 안성의 중소기업과 대구 한국로봇산업진흥원을 찾아 설명회를 한 바 있다. 

황 대표는 “지금 우리 경제가 말도 못 할 정도로 어려운 상황이다. 급기야 성장률이 1%대로 떨어진다는 전망까지 나왔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오일쇼크, IMF, 글로벌 금융위기 같은 대형 쇼크가 없는데도 1%대 성장률을 기록한 이유는 결국 이 정부의 경제정책 실패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역대 최대의 재정 적자를 내면서 세금을 쏟아붓고도 이런 참담한 결과를 빚었다는 점에서 근본적으로 정책이 잘못되고 어그러져도 한참 어그러졌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또한 최근 문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과 관련, “우리 경제의 견실함을 세계가 높이 평가한다고 했는데 어느 세계가 그렇게 평가하는지 모르겠다”고 평가했다.

그는 “듣도 보도 못한 이야기를 대통령이 불쑥불쑥하고 있다. 하루하루 전쟁 치르는 기업인 입장에선 정말 기가 막히고 숨이 막힐 그럴 이야기”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황 대표는 ‘민부론’에 대해선 “우리 경제 정상화의 해법을 거의 모두 담고 있다”며 “민부론에서 제시한 규제개혁, 노동개혁 등의 과제를 과감하고 확실하게 실천하면 2030년에는 G5, 결코 못 이뤄낼 필요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