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경제-민생 살리는 유일한 길, 文정부 정치권력 하루빨리 끝내는 것”
상태바
김무성 “경제-민생 살리는 유일한 길, 文정부 정치권력 하루빨리 끝내는 것”
  • 김대환 기자
  • 승인 2019.10.29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몇몇 방정맞은 정치인, 보수통합 재 뿌려...망국의 길"
자유한국당 김무성 국회의원
자유한국당 김무성 국회의원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자유한국당 김무성 국회의원은 29일 "지금 대한민국의 경제와 민생을 살리는 유일한 길은 문재인 정부의 정치권력을 하루빨리 끝내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무성 의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내 의원모임 '열린 토론, 미래'에서 "문 대통령을 지난 2년 반 정도 겪어보니 국정 현안 중 경제 분야에 대해 특별하게 너무 무지하고 무식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문 정부의 독선과 이념 성향을 볼 때 앞으로도 전혀 기대할 것이 없다고 생각한다. 우리 경제는 심각한 위기 속으로 빠져들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내년 총선은 특정 정당 정치인에 대한 선호를 묻는 차원이 아니라, 대한민국이 좌파사회주의국가가 돼 망국의 길로 가느냐, 아니면 자유시장 경제 원칙을 지켜 번영의 길로 가느냐는 훨씬 더 높은 차원의 선택"이라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보수 통합 이야기만 나오면 특정인 몇몇이 나서서 통합에 재를 뿌리는 독설을 퍼붓고 있다"며 "그 결과는 총선 실패로 돌아와 문재인 정권 연장으로, 망국의 길을 만든다는 것을 몇몇 방정맞은 정치인은 깨닫기 바란다"고 지적했다.

그는 "저를 포함해 정치권 우파를 대표하는 한국당도 내년을 개인 차원 정치 일정이 아니라 국가와 국민의 운명이 걸린 중대사임을 인식하고 선국후당(先國後黨), 선당후사(先黨後私)의 정신으로 단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퇴에 기여한 의원들에게 표창창을 전달해 논란이 된 것과 관련해 "아연실색했다. 뒤에 앉아서 '미친 것 아니냐', '이거 하면 안 된다'고 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