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악의적으로 하는 왜곡 보도, 누구라도 책임 져야”
상태바
박원순 “악의적으로 하는 왜곡 보도, 누구라도 책임 져야”
  • 유안나 기자
  • 승인 2019.11.03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보든 보수든 잘못된 보도 나오면 개인은 엄청난 피해…청년에 대한 배려와 지원 필요"
박원순 서울시장
박원순 서울시장

[공감신문] 유안나 기자=박원순 서울시장은 “악의적으로 왜곡 보도를 한다면 누구라도 책임을 져야 한다”며 ‘아니면 말고’식의 보도를 하는 언론을 규제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원순 시장은 3일 KBS 1TV ‘일요진단 라이브’에 출연해 “아이들이 연못가에서 장난으로 돌멩이를 던지면 개구리는 치명상을 입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박 시장은 지난달 25일 검찰의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족 수사를 비판하면서 언론에 징벌적 배상제도를 적용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박 시장은 “진보든 보수든 잘못된 보도가 나오면 개인은 엄청난 피해를 본다”고 언급했다.

그는 “저는 인권변호사로서 언론의 자유가 기본권 중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면서 “다만 ‘아니면 말고’ 식의 무책임한 보도는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취지에서 징벌적 배상제 도입이 필요하다고 주장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시장은 “(조국 전 장관 사태로 인해) 검찰 개혁과 사회 공정성의 위기라는 화두가 나온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청년에 대한 배려와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면서 그 예로 서울시의 청년수당과 신혼부부 주거 지원을 꼽았다.

박 시장은 “김난도 교수가 ‘아프니까 청춘이다’라는 책을 냈는데, 우리가 그간 청년의 아픔에는 관심을 안 가졌다”면서 “청년이 우리의 미래인데 그들이 절망하면 관심을 가지는 것은 당연하다”고 두 정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아울러 박 시장은 대권 주자로 나아가는 발판이 될 ‘대표적 정책’이 없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그런 것은 과거 정치의 생각”이라고 밝혔다.

그는 “청계천처럼 한 가지만 했다고 평가받는 시대는 지나갔다”면서 “지금 대세는 시민의 행복과 삶의 질을 챙기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시민들이 저를 3번이나 뽑은 것은 제가 그들의 삶을 바꾸는 정치인이라고 봤기 때문이고, 앞으로는 민생을 챙기는 사람이 평가를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