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대 “이자스민, 민주당 입당 신청했었다...홀로 모진 고난 감내”
상태바
김종대 “이자스민, 민주당 입당 신청했었다...홀로 모진 고난 감내”
  • 권지혜 기자
  • 승인 2019.11.04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태섭 "과거 이 전 의원을 받아준 정당은 새누리당뿐…정의당에서 의미 있는 일 하길”
이자스민
이자스민 전 의원

[공감신문] 권지혜 기자=최근 정의당에 입당한 이자스민 전 의원이 19대 총선 전 더불어민주당에 입당을 시도했다 무산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정의당 김종대 수석대변인은 4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이 전 의원이 당시 새누리당(현 한국당)에 들어갔다는 것은 이 사회에서 이주민 (인권) 운동을 효과적으로 하기 위해 권력이 필요했고 그래서 선택한 것이다. (당시) 민주당에도 입당신청을 했다는 것 아닌가"라고 밝혔다.

그는 '2012년 19대 총선 전 새누리당에 입당하기 전을 말하는 것인가'라는 진행자의 질문에 "그렇다. 그런데 민주당에서 안 받아줬고, 그래서 새누리당에 가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 전 의원의 영입 배경에 대해 "제가 이 전 의원을 작년에 만나 자세한 이야기를 듣고 당에 보고했다. 그 뒤에 심상정 대표가 직접 이 전 의원을 만나 권유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우리 정치가 이 전 의원에게 빚을 지고 있다. 이 전 의원 혼자에게 떠맡기고, 다 비난하기 바쁘고, 모진 고난을 감내하게 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민주당 금태섭 의원은 지난 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 정 의원의 정의당 입당을 응원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금태섭 의원은 "2012년 보수정당인 새누리당이 이주여성인 이 전 의원을 비례대표에 공천한 것은 혜안을 보여준 일이다. 진보적 가치를 추구하는 우리 민주당이 먼저 이런 생각을 하지 못한 것이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어 "이 전 의원은 임기 내내 이주민이라는 이유로 지독한 혐오와 차별의 말을 들어야 했다. 이 전 의원의 의정활동이 다른 어떤 국회의원들과 비교해도 뒤지지 않았다는 점을 생각하면 정말 부끄럽다"고 했다.

금 의원은 일각에서 이 전 의원의 한국당 선택을 비판하는 것에 대해서는 “그런 비판은 부당하다. 당시 그를 받아준 정당은 새누리당뿐"이라며 “정의당에서 이 전 의원이 의미 있는 일을 하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