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주 “‘공관병 갑질' 사건, 사회 통념상 받아들일 수 있는 수준”
상태바
박찬주 “‘공관병 갑질' 사건, 사회 통념상 받아들일 수 있는 수준”
  • 김대환 기자
  • 승인 2019.11.04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인권센터 소장, 삼청교육대 교육 받아야”
“한국당서 필요하다면 물불 가리지 않고 제 역할 할 것”
박찬주 전 육군 대장
박찬주 전 육군 대장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박찬주 전 육군 대장은 4일  '공관병 갑질' 사건에 대해 “사회 통념상 받아들일 수 있는 수준이었다. 갑질이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박찬주 전 대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63빌딩 별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부모가 자식을 나무라는 것을 갑질이라고 할 수 없다. 사령관이 병사에게 지시한 것을 갑질이라고 표현하면 지휘 체계를 무너뜨리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전 대장은 "위생·식품 관리 차원에서 집안에 함께 사는 어른으로서 공관병을 나무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군인권센터 소장은 삼청교육대 교육을 받아야 한다. 군대를 갔다 오지 않은 사람이 군대를 무력화하는 것에 분개하지 않을 수가 없다"고 비판했다.

박 전 대장과 부인은 공관병들에게 골프공을 줍게 하는 등의 갑질을 했다는 의혹을 받은 바 있다.

그는 '내년 총선에 나올 것인가'라는 기자들의 질문에 "당에서 결정하는 대로 따르겠다. 당이 나를 필요로 해서 쓰겠다면 물불 가리지 않고 제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은 지난달 31일 박 전 대장을 포함한 1차 인재영입 명단을 발표하려 했다가 그를 둘러싼 '공관병 갑질' 논란이 아직 해소되지 않았다는 등의 이유로 당내 반발이 일자 막판에 제외했다.

박 전 대장은 "황교안 대표가 '다음 기회에 보자. 끝난 것이 아니니까 상처받지 말라'고 했다"며 "대표가 누구든 우리가 선출한 대표라면 대표를 중심으로 단합하고 당을 위해서 노력하는 것이 한국당이 나아가야 할 방향"이라고 강조했다.

박 전 대장은 '당에서 받아준다면 충남 천안 지역구에서 총선에 나갈 것인가'라는 질문에 대해서는 "험지에 가서 1석이라도 차지하는 것이 한국당에 도움 되지 않겠는가”라며 “일각에서 비례대표 욕심 있는 사람으로 매도한다. 비례대표할 생각 전혀 없다. 오해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외교·안보 분야 인사들로 구성될 것으로 알려진 한국당 2차 인재영입 명단에 포함될 가능성과 관련, "한국당이 저를 거부하고 본인들이 말하는 중도확장의 걸림돌이 된다면 포함되겠나"라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