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文대통령에 위로서한...“北비핵화-한반도 평화 공동목표 향해 나아가길 기대”
상태바
트럼프, 文대통령에 위로서한...“北비핵화-한반도 평화 공동목표 향해 나아가길 기대”
  • 유안나 기자
  • 승인 2019.11.05 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슬픔 겪고 계신 대통령님과 가족분들께 깊은 애도 마음 전해”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오후(현지시간) 방콕 임팩트포럼에서 동아시아 정상회의에 참석한 로버트 오브라이언 미 백악관 국가안보 보좌관을 접견하고 있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문 대통령에게 모친상 애도를 표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서한을 전달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오후(현지시간) 방콕 임팩트포럼에서 동아시아 정상회의에 참석한 로버트 오브라이언 미 백악관 국가안보 보좌관을 접견하고 있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문 대통령에게 모친상 애도를 표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서한을 전달했다.

[공감신문] 유안나 기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대통령님과 함께 북한의 비핵화와 한반도의 평화라는 공통의 목표를 향해 계속 나아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위로서한에서 이같이 밝히며 “한미 양국은 비무장지대 이남과 이북에 있는 가족들이 재회하는 그날을 위해 변함없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5일 서면브리핑을 통해 공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서한에서 “멜라니아와 저는 대통령님의 모친상 소식을 전해 듣고 슬펐다”고 언급했다. 

이어 “우리가 처음 만났을 때 대통령께서 들려주셨던 1950년 12월 역사적인 흥남철수 당시 부모님께서 피난 오셨던 감동적인 이야기를 결코 잊지 못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어머님께서 북한에 잇는 고향 땅을 다시 밟을 수 있기를 간절히 바라셨다고 들었다. 어머님께서는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를 이루기 위한 대통령님의 노력을 무척 자랑스러워하셨다고 알고 있다”고 위로했다. 

그러면서 “슬픔을 겪고 계신 대통령님과 가족분들께 깊은 애도의 마음을 전한다”고 전했다. 

한편,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 참석차 태국을 방문한 문 대통령은 4일(현지시간) 로버트 오브라이언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접견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모친상을 위로하기 위한 트럼프 대통령의 친필서명을 전달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