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렉스 웡 “한반도의 전쟁 상태, 영구적일 수 없어”
상태바
알렉스 웡 “한반도의 전쟁 상태, 영구적일 수 없어”
  • 권지혜 기자
  • 승인 2019.11.06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화 체제, 북한의 보다 밝은 미래를 위한 트럼프 대통령의 비전을 구성하는 필수적인 부분"
알렉스 웡 미국 국무부 북한 담당 부차관보가 5일(현지시간) 싱크탱크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세미나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공감신문] 권지혜 기자=알렉스 웡 미국 국무부 북한 담당 부차관보는 5일(현지시간) “한반도에서 70년간 이어져 온 전쟁 상태는 영구적이어선 안되고 그럴 수 없다”고 밝혔다.

웡 부차관보는 이날 미 싱크탱크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의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세미나에 참석해 개회사에서 "(한)반도 평화체제의 개념은 매우 복잡한 동시에 확실한 형태가 없다. 이것은 우리가 북한과 협상을 통해 함께 다뤄야 하는 광범위한 이슈들을 수반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녹록지 않지만, 평화체제의 개념은 강렬하다. 그것은 열망을 담고 있기 때문"이라며 "우리가 협상에서 필요한 일을 해낼 수 있다면 우리는 한반도 및 인도·태평양 지역의 모든 사람을 위해 보다 안정되고 보다 번영하며 보다 평화로운 미래를 가질 수 있다"고 밝혔다.

이와 더불어 "이것이 안정적인 평화체제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 위원장과 서명한 싱가포르 정상회담 공동성명의 핵심 기둥 중 하나인 이유다. 평화 체제는 북한을 위한 보다 밝은 미래를 위한 트럼프 대통령의 비전을 구성하는 필수적인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웡 부차관보는 "이 개념은 모든 플레이어와 이해당사자들의 이익을 향상시키는 동시에 북한의 WMD가 북한을 위한 안전보장의 원천이라기보다는 북한의 불안정에 있어 핵심 요인이라는 점을 보다 분명하게 해줄, 한반도에서의 '전략적 전환'의 가능성을 지니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북미협상 성공에 있어 싱크탱크의 역할이 중요함을 강조하기도 했다. 그러면서도 북미 실무협상 및 정상회담 계획·북미간 물밑접촉 진행 여부·향후 협상 관련 역할 등에 대한 취재진의 물음에는 즉답을 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