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강기정 논란'에 "감정 절제하지 못해...큰 잘못이라 생각"
상태바
이낙연 총리, '강기정 논란'에 "감정 절제하지 못해...큰 잘못이라 생각"
  • 김대환 기자
  • 승인 2019.11.07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호승 경제수석 ’톨게이트 수납원 없어질 직업 발언‘, 사회적 감수성 부족"
이낙연 국무총리
이낙연 국무총리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이낙연 국무총리는 7일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의 태도 논란과 관련, "정부에 몸담은 사람이 감정을 절제하지 못하고 국회 파행의 원인 가운데 하나를 제공한 것은 큰 잘못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낙연 총리는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정부 대표로서 사과하라'는 야당 의원들의 요구에 "스스로를 절제할 수 있어야 한다. 그것이 정부에 몸담은 사람의 도리“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총리는 ‘이호승 경제수석이 톨게이트 수납원에게 '없어질 직업‘이라고 말한 것은 노동존중을 지향하는 정부에서 나올 수 있는 이야기냐'라는 정의당 이정미 국회의원의 질책에 "사회적 감수성이 결핍된 잘못된 발언이었다"고 답했다.

앞서, 이호승 수석은 지난달 4차산업혁명으로 인한 산업계의 변화를 설명하면서 "자동차 산업도 자율주행차 쪽으로 발전하면서 기존 산업의 개념과는 전혀 달라지고 있다”며 “톨게이트 수납원이 없어지는 직업이라는 것도 눈에 보이지 않나"라고 말한 바 있다.

이 총리는 "한국도로공사의 직원 문제는 그간 많은 과정이 있었고 노사 간의 합의에 의해 문제를 해결해온 실적도 있었다"며 "전향적 열린 자세로 대화에 임하도록 독려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