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현 "2018년 기준 전국 초‧중‧고 중 41개 학교 라돈수치 실내기준 초과"
상태바
신용현 "2018년 기준 전국 초‧중‧고 중 41개 학교 라돈수치 실내기준 초과"
  • 박진종 기자
  • 승인 2019.11.07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등 정부당국, 학교라돈 문제해결 위해 적극 나서야"
바른미래당 신용현 국회의원 / 김대환 기자
바른미래당 신용현 국회의원 / 김대환 기자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전국 초, 중, 고등학교를 대상으로 한 라돈 측정 결과, 일부 학교에서 실내기준치(148Bq/㎥)를 초과하는 라돈이 검출된 것으로 드러났다.

7일 바른미래당 신용현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작년에 전국 1만1298개 학교를 대상으로 라돈 측정조사를 한 결과, 총 41개 학교에서 실내 라돈 기준치 148Bq/㎥를 초과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역별로 실내 라돈 기준치를 초과한 학교의 수를 살펴보면 강원이 17개로 가장 많았고, 다음 전북 12개, 충북 7개, 전남 2개 그리고 서울, 대전, 경기 각각 1개였다.

신용현 의원은 “더 큰 문제는 교육부에서 정확한 실태파악조차 못하고 있는 것 같다”며 “일부 학교의 경우 ‘측정중’인 것으로 나온 학교도 있고, ‘재측정’인 곳도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라돈은 1급 발암물질로써 아이들의 건강을 심각하게 위협할 수 있다”며 “교육부 등 정부당국은 각 교육청에 미룰 것이 아니라 교실 내 라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적극 나서야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