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한국당 비대위, ‘전당대회’ 갈등 전원책 조강특위 위원 해촉김용태 “비대위 결정에 전 위원이 미동의”...김병준 “월권 주장 수용 어려워”
전원책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

[공감신문] 윤정환 기자=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와 ‘전당대회’ 시기로 갈등을 빚은 전원책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이 9일 해촉됐다.

김용태 사무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전날 전 위원이 비대위 결정사항에 동의할 뜻이 없다는 걸 알았다”며 “이에 비대위는 전 위원의 위원직 해촉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입장문을 통해 “전당대회 일정에 더 이상 혼란이 있으면 안 된다고 판단했다”며 “(전 위원의) 권한을 벗어나는 주장을 수용하기 어려웠다”고 이유를 전했다.

그러면서 “당의 기강과 질서, 신뢰가 더 이상 떨어지면 정상적인 운영과 여러 쇄신 작업에 큰 타격을 입을 수 있다”며 “최대한 존중하려 했으나 전당대회 개최 시기에 대해 조강위 권한을 벗어나는 주장을 수용하기 어려웠다”고 설명했다.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 / 윤정환 기자

김 의원은 “국민과 당원, 당 혁신 작업에 참여한 전 변호사에게도 죄송하다”며 “내년 2월 말을 기점으로 새로운 환경에서 새 지도부가 시작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당대회 시기를 못박았다.

전날 김 사무총장은 “한국당 비대위는 전당 그간 공포했던 전당대회 등 모든 일정에 변화가 없음을 확인했다”며 “조강특위는 이같은 결정을 준수하고 당헌당규상 역할범위를 벗어나는 언행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즉 한국당 비대위는 8일 전당대회 개최 일정을 최종 확정했고, 그간 전대시기 연장을 주장해온 전 위원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실제 전 위원은 김 비대위장과 전대시기를 놓고 첨예하게 대립해왔다. 김 비대위장은 내년 2월에 당 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를 열어야 한다고 주장한 반면, 전 위원은 전대를 연기해야 한다고 맞서왔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