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청와대, ‘김앤장’ 동시 교체...홍남기 국무조정실장·김수현 사회수석‘포용국가’에 방점 둔 인사...향후 경제 ‘원톱’ 체제로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오른쪽)과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이 지난 9월 6일 대통령 직속 소득주도성장특별위원회 현판식에서 함께 대화 중이다.

[공감신문] 서지민 기자=청와대가 9일 ‘김동연-장하성’ 경제 투톱을 동시에 교체했다. 후임으로는 홍남기 국무조정실장과 김수현 전 청와대 사회수석이 각각 지명됐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과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을 동시에 교체되면서, 이들은 1년6개월 만에 퇴진하게 됐다.

‘김앤장’으로 불렸던 김 부총리와 장 실장은 경제 정책 기조가 달라 갈등설을 흘러 나오기도 했다. 또 경제 사정이 회복 기미가 보이지 않고 경제지표도 나아지지 않아, 이번 인사 단행은 사실상 쇄신과 경질의 의미를 동시에 가지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또 청와대는 기존의 경제 투톱 체제에서 경제부총리 책임 하에 경제 정책을 모두 맡기는 ‘원톱’으로 간다는 점을 명확히 했다.

이는 김앤장 투톱의 단점이 드러난 상황을 보완하고, 향후 경제정책에 관한한 경제부총리에게 자율성을 부여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으로 내정된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이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소감을 밝히고 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브리핑에서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을 김 부총리의 후임으로 내정하고, 김수현 청와대 사회수석을 장 실장의 후임으로 임명했다고 브리핑에서 밝혔다.

윤 수석은 “홍 후보자는 예산·재정 분야 전문가이자 기획통으로 정평이 난 경제관료 출신으로, 초대 국조실장을 지내 국정과제 이해도가 높고 폭넓을 행정 경험으로 경제를 아우르는 정책 실행력과 조정능력을 보유한 경제 전문가”라고 말했다.

김 신임 정책실장은 서울대 도시공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학교에서 도시공학 석사와 환경대학원 박사 학위를 각각 받았다. 노무현정부 당시 청와대 국민경제비서관·사회정책비서관, 환경부 차관을 역임한 뒤 서울연구원장을 지낸 바 있다.

윤 수석은 “김 정책실장은 정부 국정과제를 설계하는 데 주도적인 역할을 했고 초대 사회수석을 맡아 뛰어난 정책기획조정 능력과 균형감 있는 정무감각으로 산적한 민생과제를 해결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고 평가했다.

김수현 신임 청와대 정책실장이 9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리는 임명장 수여식에 앞서 조명래 신임 환경부 장관, 노형욱 신임 국무조정실장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김 신임 정책실장이 경제를 잘 모른다는 기자의 질문에 윤 수석은 “전공 상으로는 물론 그렇지만 김 실장은 우리 사회가 지향하고 정부가 추진하는 포용국가의 설계자다. 경제는 홍 후보자가 야전사령탑으로서 총괄할 것이기 때문에 김 실장은 포용국가의 큰 그림을 그려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리고 윤 수석은 “이번 인사를 설명하는 몇 가지 키워드를 꼽으라고 한다면 바로 포용국가, 원팀, 실행력 그리고 정책조율능력 이 네 가지 정도라고 본다”고 설명했다.

홍 부총리 내정자와 김 정책실장이 있던 자리에는 노형욱 국무조정실 2차장,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회의 포용사회분과위원장 겸 미래정책연구단장인 김연명 중앙대 교수가 각각 발탁됐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