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경제투톱 교체에 여야 반응 극명...한국당 “코드인사가 소신 펼칠까 의문”민주당 "정책 실행능력 우선된 적재적소 인사"...바른미래·평화당, 예산안 심사 기간 중 경제부총리 교체에 난색
9일 청와대가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왼쪽)과 김수현 청와대 사회수석을 각각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과 청와대 정책실장에 발탁했다.

[공감신문] 서지민 기자=9일 청와대가 홍남기 국무조정실장과 김수현 청와대 사회수석을 각각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과 청와대 정책실장에 발탁한 데에 여야의 반응이 극명히 나뉘고 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환영 입장을 밝힌 반면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회전문’ 코드 인사라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도 비판적인 입장을 취했지만, 정의당은 우선 반기는 입장이었다.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논평에서 “논평에서 "문재인정부 경제정책의 연속성과 사회 통합이 필요한 현시점에서 정책 실행능력이 우선시된 적재적소의 인사”라며 “문 대통령의 국정철학으로 제시된 포용적 성장사회 실현을 위한 인적엔진을 새롭게 장착하는 야심적 선택"이라고 평가했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오른쪽)가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반면 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무너진 경제를 다시 일으키겠다던 문재인정부가 또다시 회전문 인사, 코드인사로 자기사람 심기에 나서며 민심과 동떨어진 행보만 밟고 있다"며 "코드인사로 임명된 인물이 소신껏 경제정책을 펼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비판했다.

또 “경제파탄의 책임자로 꼽히는 사람에게 대한민국의 경제를 맡기는 것은 경제폭망의 지름길로 스스로 걸어 들어가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도 비판적인 입장이었다. 특히 예산안 심사가 이뤄지는 중에 경제부총리의 교체를 지적했다.

바른미래당 김삼화 수석대변인은 “국회에서 내년 예산안 심사가 이뤄지는 와중 경제부총리 경질은 납득할 수 없는 처사”라며 “정책실패를 인정하고 문책성 인사로 사람을 교체하는 것이 정상적 수순인데, 사람만 바뀌었지 정책은 안 바꿀 것이라면 왜 바꿨는지 묻고 싶다”고 꼬집었다.

이어 “이번 인사로 청와대 만기친람과 소득주도성장의 실패는 더 악화될 것”이라며 “정책실패를 인정하지 않는 안하무인 문재인 정부는 실패를 재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9일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임으로 지명된 홍남기 국무조정실장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도 “경제부총리와 청와대 정책실장의 경질은 예산정국 한가운데 있다는 점에서 시기적으로도 부적절하고, 두 사람의 갈등이 교체의 한 원인이 됐다는 점에서도 개운치 못하다”고 평가했다.

정의당은 '소득주도 성장의 새로운 계기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는 제목의 논평을 냈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오늘 인선을 통해 정부가 경제 내각을 다시 세우고 민생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원동력으로 삼길 바란다”며 “이번 인선을 통해 지금까지 우려를 불식시키고 정부의 소득주도성장이라는 정책 기조를 다시 힘있게 추진할 수 있는 기회로 만들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