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검찰, 공정한 반부패 시스템을 만들어 정착시켜야"
상태바
문 대통령 "검찰, 공정한 반부패 시스템을 만들어 정착시켜야"
  • 전지선 기자
  • 승인 2019.11.08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정성 확보하는 완성도 높은 시스템 정착시켜주기 바란다"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반부패정책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반부패정책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8일 "이제부터의 과제는 윤석열 총장이 아닌 다른 어느 누가 검찰총장이 되더라도 흔들리지 않는 공정한 반부패 시스템을 만들어 정착시키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공정사회를 향한 반부패정책협의회'에서 이같은 입장을 거듭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공정에 관한 검찰의 역할은 언제나 중요하다. 부패에 엄정히 대응하면서도 수사·기소 과정에서 인권·민주성·공정성을 확보하는 완성도 높은 시스템을 정착시켜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은 상당 수준 이뤘다고 판단한다. 이제 국민이 요구하는 그다음 단계 개혁에 대해서도 부응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그런 면에서 검찰이 스스로 개혁의 주체라는 인식을 가지고 적극적으로 개혁에 나서고 있는 것을 다행스럽게 생각하며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셀프 개혁에 멈추지 않도록 법무부와 긴밀히 협력해 개혁 완성도를 높여줄 것을 특히 당부 드린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검찰개혁에 대한 국민 요구가 매우 높다. 국민이 공권력 행사에 대해서도 더 높은 민주주의, 더 높은 공정, 더 높은 투명성, 더 높은 인권을 요구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따라서 검찰개혁으로 요구가 집중된 것 같지만 다른 권력기관들도 같은 요구를 받고 있다고 여기면서 함께 개혁 의지를 다져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반부패 개혁과 공정사회는 우리 정부의 사명으로, 적폐청산과 권력기관 개혁에서 시작해 생활적폐에 이르기까지 반부패정책의 범위를 넓혀왔다. 권력기관 개혁은 이제 마지막 관문인 법제화 단계가 남았다"고 말했다.

또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신설 등 입법이 완료되면 다시는 국정농단과 같은 불행한 일이 생기지 않고 국민이 주인인 정의로운 나라도 한발 더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