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윤모 “한국 수출, 10월 저점 찍어…내년 1분기 ‘플러스’ 기대”
상태바
성윤모 “한국 수출, 10월 저점 찍어…내년 1분기 ‘플러스’ 기대”
  • 권지혜 기자
  • 승인 2019.11.13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日 수출규제, 실제 생산에 차질 오는 피해로 연결되지 않아…기업들이 노력한 덕분”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8일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공감신문] 권지혜 기자=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13일 “한국 수출이 1분기 중에 플러스로 반전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성 장관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수출에 대해 "지난 10월 저점을 찍었다고 생각한다. 감소율은 점점 줄어다가 적어도 내년 1분기 중에는 플러스로 반전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같이 생각한 이유에 대해 "우리 반도체 경기에 있어서 반도체의 가격 하락이 멈추고 있다(는 것). 미중 무역분쟁도 지속되고 있지만 현재 스몰딜(부분합의)이라고 해서 서로 타결을 합의한 내용이 있다”고 부연했다. 또 낸드플래시나 D램의 수급 격차가 좁아지고 있는 점도 수출 반등을 전망하는 이유로 들었다.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10일 수출은 119억달러로 지난해 동기 대비 20.8% 줄었다.

성 장관은 이에 대해 "일수를 똑같이 비교해야 정확한 감소율이 나오고, 지금 20.8%를 보기보다는 11월 말까지 봐야 정확한 수치가 나올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일본의 수출규제와 관련해선 "실제 생산에 차질이 오는 피해로 연결되지는 않았다. 3개 주요 품목 중에서 아직 불산액에 대해서는 수출 허가가 하나도 나오지 않았는데 기업들이 수입국 다변화·조속한 국내 생산 시설 확충으로 국내 물량을 공급하려 노력한 덕분”이라고 밝혔다.

한편 산업부는 오는 19일 일본과 2차 양자협의를 할 계획이다.

성 장관은 "일본의 커다란 입장 변화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지는 않지만, 나름대로 대화를 계속하기 위한 제안들을 계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