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출제위원장 “학생 부담 완화-교육 내실화에 기여하도록 출제”
상태바
수능 출제위원장 “학생 부담 완화-교육 내실화에 기여하도록 출제”
  • 유안나 기자
  • 승인 2019.11.14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교 수업 충실히 받은 수험생이라면 문제 해결할 수 있는 수준...초고난도 문항 없어”
2020학년도 대입수학능력시험일인 14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교육부에서 심봉섭 출제위원장이 출제방향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공감신문] 유안나 기자=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출제위원장인 심봉섭 서울대 불어교육과 교수는 14일 올해 수능 출제 방향과 관련해 “학생들의 과도한 수험 준비 부담을 완화하고 학교 교육 내실화에 기여하도록 출제했다”고 말했다.

심봉섭 위원장은 이날 오전 8시 40분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밝혔다. 

심 위원장은 “고등학교 교육과정 내에서 일관된 출제 기조를 유지하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학교 수업을 충실히 받은 수험생이라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수준으로 출제했고 올해 두차례 시행된 모의평가를 통해 파악된 수험생들의 학력 수준, 그 이후의 학습 준비 정도를 고려했다”고 덧붙였다. 

심 위원장은 “EBS와 70%를 연계해 수능 문제를 내는 것은 국민 약속”이라며 “7월에 평가원에서 시행 세부계획을 통해 발표한 바와 같이 이번 수능도 영역과 과목별 문항 수를 기준으로 70% 수준에서 EBS 수능 교재 및 강의와 연계해 출제했다”고 밝혔다.

그는 “연계 방식은 영역과 과목별 특성에 따라 조금씩 차이는 있겠지만 대체로 개념이나 원리, 지문 자료, 핵심 논지 등을 활용하는 방법, 문항을 변형하거나 재구성하는 방법을 사용했으며 연계 문항은 EBS 연계 교재의 지문과 소재 등과 유사한 다른 지문을 활용했다”고 소개했다. 

심 위원장은 영역별 특징과 관련해 “지문을 많이 활용하는 국어와 영어의 경우, 정해진 출제범위 내에서 다양한 소재와 지문, 자료를 활용했고 나머지 영역은 개별교과의 특성을 고려하면서 사고력 중심으로 평가되도록 출제했다”고 말했다.

2020학년도 대입 수학능력시험일인 14일 오전 수능 시험장인 대구 수성구 수성동 남산고등학교에서 수험생들이 시험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심 위원장은 지난해 초고난도 문항 출제로 국어 문제의 정답률 예측에 실패했다는 지적을 두고 “이런 문항을 내지 않겠다고 했으며 그와 같은 초고난도 문항은 없다”고 밝혔다. 

이어 “국어과 교육과정의 내용과 교과서 등을 면밀히 검토해서 가능한 한 객관적이고 모든 학생이 유불리를 느끼지 않을만한 소재나 제재를 찾아서 내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필수로 지정된 한국사 과목에 대해선 “우리 역사에 대한 기본 소양을 평가하는 게 주목적이라 핵심내용 위주로 평이하게 출제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절대평가의 취지를 살리고 학습자의 시험 준비 부담을 완화하고자 했다”며 이번 수능에서는 배경지식 유무에 따라 문제 풀이에 유불리가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날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오전 8시 40분 전국 86개 시험지구의 1185개 시험장에서 일제히 시작했다. 올해 수능에는 지난해보다 4만6190명이 줄어든 54만8734명이 지원했다. 수능 성적표는 내달 4일 배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