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총리, 살처분 돼지 침출수 유출에 “장관들이 현장 찾아 국민께 사과·위로 드려야”
상태바
이총리, 살처분 돼지 침출수 유출에 “장관들이 현장 찾아 국민께 사과·위로 드려야”
  • 유안나 기자
  • 승인 2019.11.14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근 주민들께 큰 불편과 고통 드린 데 대해 송구”
이낙연 국무총리
이낙연 국무총리

[공감신문] 유안나 기자=이낙연 국무총리는 14일 경기도 연천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살처분 돼지 사체의 침출수 유출 사고와 관련, “이러한 불행한 일이 생기면 장관들이 바로 현장을 찾아 문제를 파악하고 고통을 겪는 국민께 사과와 위로를 드리는 것이 옳다”고 말했다. 

이낙연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이에서 연천 돼지 사체 침출수 유출 및 악취 문제를 거론, 이같이 밝히며 “장관들이 바쁘시더라도 그렇게 해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10일 임진강 지류인 인근 하천에서는 살처분 돼지로 인한 침출수 유출 사고가 발생했다. 경기도 연천에서 매몰 처리할 대형 용기 제작이 늦어지자 쌓아둔 살처분한 돼지 수만마리가 하천을 붉게 물들이는 등 사고가 난 것이다. 

침출수 유출 사고 이후 이틀이 지난 12일 입장을 내놨지만 이를 두고 정부의 ‘뒷북 대응’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이 총리는 “인근 주민들께 큰 불편과 고통을 드린 데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면서 “관계 부처와 지방자치단체는 살처분과 매몰지 관리태세를 다시 점검하고 재발 방지 조치를 하라”고 지시했다.

한편, 이 총리는 독도 인근 해상 소방헬기 추락사고의 실종자 1명을 추가로 찾은 것과 관련해 “고인의 명복을 빌며 가족들께 마음으로나마 위로를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아직도 세 분을 찾지 못하고 있다. 가용수단을 모두 투입해 수색을 강화해주시기 바란다. 우리는 결코 포기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