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수 “연천 침출수 유출, 수질 검사 결과 이상 없어...바닥에 작은 물고기도 보여”
상태바
김현수 “연천 침출수 유출, 수질 검사 결과 이상 없어...바닥에 작은 물고기도 보여”
  • 김대환 기자
  • 승인 2019.11.14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류조 만들고, 도랑에 이중의 둑 설치...추가 오염 차단”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인사하고 있다.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인사하고 있다.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14일 최근 경기도 연천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살처분 매몰 현장의 침출수가 하천으로 유출된 것과 관련, "환경부 한강유역환경청장은 수질 검사 결과 이상이 없다고 보고했으며, 현장에서 환경부 직원이 직접 수질을 측정한 결과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김현수 장관은 이날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침출수가 유출돼 고여 있던 곳은 매몰지 인근 마거천 최상류 지역으로, 침출수 제거 이후 현재 이곳의 물은 매우 맑은 상태로 바닥에 작은 물고기도 보였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장관은 "많은 사체 물량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대기 중인 차량과 야적된 사체의 침출수가 유출됐다.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김 장관은 "지난 10일 연천군은 침출수 유출을 확인한 즉시 도랑과 마거천에 유출된 침출수를 준설차와 소형 모터를 활용해 제거했다"며 "침출수가 도랑으로 흘러가지 않도록 저류조를 만들었고, 도랑에 이중의 둑을 설치해 추가 오염을 차단했다"고 강조했다.

문제의 폐사체가 쌓여있던 매몰지와 주변 지역은 이날 새벽 매몰을 마치고 천막을 덮은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김 장관은 이날 새벽 마거천이 임진강에 합류하기 전 300m 지점, 침출수가 확인된 마거천, 침출수가 유출된 매몰지 인근 등 현장을 직접 찾아 문제가 없는지 살펴봤다.

김 장관은 "멧돼지에서는 지속해서 바이러스가 나오고 있어 여전히 엄중한 상황"이라며 "경기 남부와 강원 남부 지역에서는 방역 조치를 일부 조정할 생각이 있지만, 경기 북부와 강원 북부 지역은 지금의 상황을 그대로 유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