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자유한국당, 과거 반공 이데올로기 가지고 있어"
상태바
오신환 "자유한국당, 과거 반공 이데올로기 가지고 있어"
  • 전지선 기자
  • 승인 2019.11.15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변혁은 통합 논의를 한국당과 공식적으로 한 적이 없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15일 "자유한국당이 과거의 반공 이데올로기적 사고와 역사 인식, 경제 프레임에 대해 한계를 여전히 갖고 있다"고 비판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날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보수가 탄핵 과정에서 신뢰를 회복했다고 보기 어렵고, 중도 진영과 합리적 보수를 포용하지 못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국당이 선거제 개혁안으로 '비례대표 폐지'를 주장하는 것을 두고 "제1야당이 무조건적인 반대와 막무가내 드러눕기를 한다고 패스트트랙이 해결될 문제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비당권파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의 새 대표를 맡은 오 원내대표는 한국당과의 통합 움직임과 관련해서는 "변혁은 통합 논의를 한국당과 공식적으로 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화두를 던졌고, 유승민 의원이 소위 '3대 원칙'을 제시했는데, 그 이후 진전된 부분이 없었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변혁은 한국당과의 통합을 전제로 만든 모임이 아니기 때문에 보수통합만을 바라보고 있을 수 없다"며 "3대 원칙과 관련해 한국당이 내부 극복 과정을 거친다면 공식적으로 어떤 메시지가 올 것이고, 그러면 변혁이 통합 대화에 응할 용의가 있다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