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서울 주요 대학 8곳 학종 대학입시 실태 감사
상태바
교육부, 서울 주요 대학 8곳 학종 대학입시 실태 감사
  • 유안나 기자
  • 승인 2019.11.19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정 고교 유형 우대 여부 및 학종 서류 평가 위법 사례·입학 과정 특혜 여부 등 확인한다
교육부 / 연합뉴스tv
교육부 / 연합뉴스tv

[공감신문] 유안나 기자=교육부가 서울 주요 대학 여러 곳을 대상으로 학생부종합전형(학종) 등 대입 운영 실태를 들여다보는 특정검사에 착수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19일 “학종 실태조사에서 부적절한 정황이 확인된 일부 대학에 특정감사를 진행 중이거나 진행할 계획”이라며 “고려대, 서강대, 건국대는 이미 감사가 진행중이고, 서울대는 다음 주에 감사를 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교육계에 따르면 교육부는 경희대, 성균관대에 대해서도 특정감사를 시행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더해 연세대와 홍익대는 종합감사 차원에서 대입 운영 실태를 감사, 총 8개 대학이 교육부 감사를 받게 된다. 

교육부는 특정감사를 통해 대학의 특수목적고 등 특정 고교 유형 우대 여부, 학종 서류 평가 단계서 위법 사례 여부, 교직원 자녀 입학 과정에 특혜 여부 등을 규명할 방침이다. 

앞서 교육부는 이달 초 서울대·연세대·고려대 등 13개 대학을 대상으로 학종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실태조사 결과 발표 당시 “학종 서류평가 시스템에 과거 졸업자 진학 실적이나 고교유형별 평균 등급을 제공한 학교, 자기소개서·교사추천서 기재금지 위반 및 표절을 부적절하게 처리한 학교 등이 특정감사 대상이 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