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노조 “예정대로 20일 오전 9시부터 총파업...정부 결단 촉구”
상태바
철도노조 “예정대로 20일 오전 9시부터 총파업...정부 결단 촉구”
  • 유안나 기자
  • 승인 2019.11.19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종 교섭 결렬...정부가 전향적인 안 제시하면 언제라도 교섭의 문 열어놓을 것”
지난 18일 서울역
철도노조는 19일 보도자료를 통해 "예정대로 20일 오전 9시 총파업에 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 18일 서울역 모습

[공감신문] 유안나 기자=전국철도노동조합이 노사 간 최종 교섭이 결렬됐다며 20일부터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철도노조는 19일 보도자료를 내고 “18일 오후 2시 30분 본교섭 개최 후 19일 정오까지 철도 노사 간 집중 교섭을 했다”면서 “대화로 문제를 풀기를 바라는 국민과 철도노동자의 바람에도 최종 교섭은 결렬됐다”고 알렸다. 

노조는 “예정대로 20일 오전 9시 총파업에 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총파업 돌입 후 오후 2시 서울역과 부산역, 민주당 대전광역시당 앞, 경북 영주역, 광주 광천터미널 건너편 등에서 지역별 총파업 대회를 열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출퇴근 시간대 극심한 교통혼잡과 수출입업체 물류 차질이 우려된다. 철도노조가 파업에 돌입할 경우 KTX와 광역전철, 새마을호·무궁화호 등 여객열차와 화물열차가 30~70%가량 감축 운행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또한 대입 수시 논술과 면접고사 등을 앞둔 수험생, 특히 철도를 이용해 상경하려는 지방 수험생들의 불편도 클 전망이다. 

노조는 “최종 교섭이 결렬된 것은 국토교통부가 이낙연 국무총리의 당부에도, 4조2교대에 필요한 안전인력 증원안을 단 한명도 제시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KTX-SRT 고속철도통합에 대해서도 입장을 보이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노조는 “총파업에 돌입하지 않도록 다시 한번 정부의 결단을 촉구한다”며 “만일 정부가 전향적인 안을 제시하면 언제라도 교섭의 문은 열어 놓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철도노조는 이미 지난달 11~14일 ‘경고성 한시 파업’을 벌였으며, 무기한 총파업은 2016년 9~12월 74일간의 장기 파업 이후 3년 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