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군함도 전시전’ 개최
상태바
서울시, ‘군함도 전시전’ 개최
  • 김대환 기자
  • 승인 2019.11.19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제 갱도 재현한 군함도 역사 체험 등 가능
‘군함도 헤드랜턴’ / 서울시 제공
‘군함도 헤드랜턴’ / 서울시 제공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서울시는 19일부터 내달 15일까지 서대문형무소역사관 10옥사에서 ‘군함도 강제징용’의 역사를 조명하는 ‘군함도 헤드랜턴’ 전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시와 서대문형무소역사관이 공동주최하는 이번 전시는, 일제강점기 시대의 조선인 강제징용의 역사를 재조명하기 위해 기획됐다. 

군함도 노역자들은 하루 12시간 동안 강제노동하며 콩깻묵(탈지대두) 두 덩이로 한 끼를 버티며 온몸에 쥐가 나는 고통을 겪으면서도 제대로 된 급여마저 받지 못했다. 게다가 사방이 망망대해인 군함도에서 도망치더라도 닿는 뭍은 일본 본토였기 때문에 곧 죽음과도 같았다. 
 
이번 전시에서는 강제징용으로 끌려가 군함도에서 노역하다 사망한 조선인 명부와 실제 강제징용 피해자 故 김순길씨의 생생한 증언이 담긴 일기가 공개된다.

관람객들은 15m에 달하는 실제 갱도를 재연한 구조물을 통과하며, 군함도에 들어온 것 같은 느낌을 받게 된다. 구조물 안에서 소리와 영상, 시각물 등이 설치돼 있어 생생한 체험이 가능하다.

아울러 전시 시작일인 이날에는 군함도와 조선인 강제징용, 조선인 원폭피해에 대한 토크콘서트가 예정돼 있다.

이해선 서울시 복지정책과장은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해 개최하는 이번 전시회는 서대문형무소역사관에서 진행돼 일제강점기 역사를 다양한 시각에서 되돌아 볼 수 있다”며 “이번 전시에 시민 여러분의 많은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