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무주택자였던 86만명 집 장만해...주택거래 많은 곳은 ‘세종’
상태바
지난해 무주택자였던 86만명 집 장만해...주택거래 많은 곳은 ‘세종’
  • 유안나 기자
  • 승인 2019.11.19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계청 ‘2018년 주택소유통계 결과’...“주택 소유, 상대적으로 30세 이상 연령대에서 많아”
19일 통계청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무주택자였다가 주택을 장만한 사람이 85만8000명으로 집계됐다. 

[공감신문] 유안나 기자=지난해 무주택자였다가 주택을 장만한 사람들이 86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소유 및 감소 등 주택 거래가 활발했던 지역은 세종으로 조사됐다. 

통계청이 19일 발표한 ‘행정자료를 활용한 2018년 주택소유통계 결과’를 보면, 작년 11월 1일 기준으로 1년 전 무주택자였다가 주택을 장만한 이는 85만8000명으로 집계됐다. 

‘내 집 마련’한 이들 중에서도 주택을 한 채 취득한 이는 95.9%였으며, 두 채 이상을 취득한 이는 4.1%였다. 

반면, 주택을 소유했다가 무주택자가 된 이는 44만1000명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두 채 이상 다주택 소유자였다가 무주택자가 된 이는 2만1000명이었다. 

전국적으로 주택 소유 건수가 증가한 이는 124만4000명이었다. 이 중 한 채가 증가한 사람은 117만6000명, 두 채는 4만9000명, 세 채 이상은 1만9000명이었다. 

세종시 신도시 전경
세종시 신도시

전체 인구 중 주택소유 건수가 증가한 이의 비율이 높았던 지역은 세종(4.3%), 광주(2.8%)인 데 반해 비율이 낮은 지역으로는 부산(2.0%), 서울(2.3%) 등이 꼽혔다. 

반면, 소유주택 수가 감소한 이는 75만4000명이었다. 한 채 이상 감소한 이는 70만5000명, 두 채는 3만4000명, 세 채 이상 감소한 이는 1만5000명이었다. 

전체 인구 중 주택 소유 건수가 감소한 비율이 높았던 지역은 세종(2.4%)이 가장 많았으며, 전남(2.2%), 광주(1.8%) 등이 뒤를 이었다. 

박진우 통계청 행정통계과장은 “지역으로 보면 전국에서 인구 유입이 가장 활발한 세종에서 주택 거래가 빈번했다”고 말했다. 

주택 소유 건수가 증가한 124만4000명을 나이로 분석한 결과, 30대(33만7000명·27.1%), 40대(33만6000명·27.0%)가 많았다. 반면, 30세 미만은 9만2000명(7.4%)로 적었다. 

주택 소유 건수가 감소한 75만4000명 또한 분석 결과, 40대(18만6000명·24.6%), 50대(19만2000명·25.5%)가 많았다. 30세 미만은 1만6000명(2.2%)에 머물렀다. 

이와 관련, 박진우 과장은 “자산 형성이 덜 된 30세 미만보다는 그 이상 연령대에서 주택 거래가 상대적으로 많았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